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서울

40년간 끊겼던 '서초대로' 완전연결…'서리풀터널' 22일 개통

내방역~강남역 출퇴근 통행시간 20분 이상 단축
21일 오후 5시 이미자·윤형주·혜은이·거미 등 공연

(서울=뉴스1) 홍기삼 기자 | 2019-04-18 11:15 송고

 
© 뉴스1


서울 서초대로 내방역에서 서초역 구간을 직선으로 연결하는 '서리풀터널'이 오는 22일 오전 5시 개통한다. 이로써 서초동 서리풀공원 내 국군정보사령부 부지로 인해 중간이 끊어진 채 개통됐던 미완의 '서초대로'가 40년 만에 완전 연결됐다.

서울시는 서리풀공원을 왕복 6~8차로로 관통하는 총연장 1280m '서리풀터널'을 정식 개통한다고 18일 밝혔다. 국방부와 6년여 간 18차례에 걸친 협의 끝에 지난 2015년 국군정보사 이전을 완료하고 그해 10월 첫 삽을 뜬지 3년 5개월(43개월) 만이다. 총 사업비 1506억 원은 전액 시비로 투입됐다.

서초대로는 이수역사거리~강남역사거리 총 3.8km를 연결하는 왕복 8차선 도로다.

서리풀터널이 개통되면 출퇴근 시간대 25분~35분이 걸렸던 내방역~강남역 구간 통행시간이 5분~12분으로 20분 이상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이 구간을 차량으로 이동하려면 방배로, 효령로, 서초중앙로 등 주변도로로 우회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

아울러, 만성 지·정체 도로인 남부순환로 등 주변도로의 교통혼잡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동작구↔서초구↔강남구 간 접근성이 크게 개선돼 강남 동-서를 오가는 차량 이동이 편리해지고 이 지역의 주민 생활환경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시 설계용역에 따르면 서리풀터널 개통 후 30년 간 1890억 원의 편익(차량운행비, 소음절감 등)이 발생할 것으로 분석됐다.

터널 내부에는 차도와 분리된 폭 2.4m의 '자전거·보행자겸용도로'가 설치됐다.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난간겸용 투명방음벽을 설치, 매연과 미세먼지를 차단하고 시각적으로도 답답함이 없도록 했다.

서울시는 정식 개통을 하루 앞둔 21일 오후 3시 서초구 내방역측 터널 입구에서 '서리풀터널 개통식'을 연다. 박원순 시장과 조은희 서초구청장, 이창우 동작구청장, 서초구‧동작구 지역 주민 500여 명이 이 자리에 함께한다.

서초구는 이날 오후 5시부터 대법원 앞에서 '길로 통하다!(疏通)'를 주제로 감사음악회를 개최한다. 이번 음악회는 데뷔 60주년을 맞는 국민가수 이미자를 비롯해 서초구 홍보대사인 윤형주·혜은이, MC 김승현 등 서초구에 거주하는 유명인들이 출연해 주민들과 함께 개통을 축하한다.    

가수 거미와 통기타 포크 팝 가수 추가열, 성악가 전병곤·박보미, 한국예술종합학교 학생들의 남성중창단도 출연해 클래식과 대중가요를 넘나드는 풍성한 공연을 선보인다.


arg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