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당, '문다혜 특위' 발족…"당 차원서 진실 밝힐 것"

"다혜씨 의혹 꼬리를 물어…특위 통해 진상 규명 할 것"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이균진 기자 | 2019-04-16 14:41 송고 | 2019-04-16 17:51 최종수정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의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2019.4.1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자유한국당은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딸인 문다혜씨의 국외 이주와 관련, 특별위원회를 발족하기로 하는 등 당 차원에서 대응하기로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이미 밝혀진 것처럼 문다혜씨의 국외 이주와 관련해 여러 가지 궁금증이 있다"며 "집을 남편에게서 증여 받아 매각한 부분과 남편과 관련한 회사에서 700억원짜리 펀드를 운용한 부분 등 의혹이 꼬리를 물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딸을 건드렸으니 먼지털기식으로 다스리겠다는 이 정권의 결과는 부메랑으로 고스란히 돌아갈 것"이라며 "특위를 통해 철저하게 진상을 밝힐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당 '문다혜 특위'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간사인 이종배 의원이 위원장을 맡으며 김종석, 김현아, 정점식, 최교일 의원 등이 참여하며, 이외 2~3명의 의원이 추가될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당사자인 곽상도 의원이 위원장을 맡기로 했지만, 검찰 수사에서 '피의자'로 전환되며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다.


jr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