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문화일반

뉴스통신진흥회, '연합뉴스TV 보도사고' 재발방지 엄중 요구

"검증시스템 부실작동이 원인"…10여명 징계위 회부 예정
청와대 국민청원 20만명 돌파 '예의 주시'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2019-04-15 19:37 송고 | 2019-04-15 22:11 최종수정
뉴스통신진흥회 © 뉴스1

연합뉴스 대주주인 뉴스통신진흥회(이사장 강기석)가 보도사고와 논란을 일으킨 연합뉴스와 자회사 연합뉴스TV에 대해 재발 방지 대책을 엄중하게 요구했다.

진흥회는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개선책을 마련하기 위한 제49차 임시이사회를 15일 오후4시 서울 프레스센터 대회의실에서 조성부 연합뉴스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개최했다.

이명재 뉴스통신진흥회 사무국장은 임시이사회를 마친 후 "임시이사회에선 언론을 통해 제기된 모든 사안을 총체적으로 검토했다"며 "연이은 보도사고는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에서 검증시스템이 부실하게 작동한 결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 사무국장은 "연합뉴스TV의 경우에는 비정규직 인력에 대한 관리·감독 소홀도 드러났다"며 "연합뉴스TV는 이번주내로 관계자 10여 명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임시 이사회에는 강기석 이사장을 비롯해 김세은 강원대 신문방송학과 교수, 김동규 건국대 언론홍보대학원장, 박종렬 가천대 교수, 윤재홍 전 KBS제주방송 총국장, 진홍순 전 KBS이사, 허승호 신문협회 사무총장 등 이사 7명이 모두 참석했다.

진흥회는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서 연합뉴스 재정보조금 제도 폐지를 요구하는 청원이 20만 명을 돌파한 것과 관련해 엄중하게 인식한다고도 밝혔다.

이 사무국장은 "이번 청원은 국민이 연합뉴스를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는 것을 다시한번 확인하는 계기"라며 "정부가 답변을 위해 협조를 요청하면 재발방지를 위해서라도 성실하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연합뉴스TV는 지난 10일 한미정상회담을 보도하면서 문 대통령 사진 아래에 북한 인공기를 배치하는 그래픽을 사용했고, 11일에는 태극기와 성조기 뒤로 트럼프 대통령만 중앙에 배치해 문 대통령을 고의적으로 제외했다는 논란을 일으켰다.

연합뉴스는 지난 10일 산불 성금 관련 기사에 문재인 대통령과 일본 가수 요시키를 나란히 병기해 욕설을 연상케 하는 어감을 만들었다.

연합뉴스TV는 앞서 3일 재벌 3세들의 마약 사건을 보도하면서 극우 커뮤니티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에서 사용하는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실루엣 이미지를 자료화면에 이용했다.




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