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하동군 산악열차·모노레일 조성사업 궤도 오른다…MOU 체결

화개∼악양∼청암 산악열차 13㎞·모노레일 2.2㎞

(부산ㆍ경남=뉴스1) 이경구 기자 | 2019-04-15 16:09 송고 | 2019-04-15 16:10 최종수정
윤상기(사진 오른쪽) 군수와 조남창 삼호 대표가 '알프스하동 프로젝트' 양해각서에 서명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하동군 제공)© 뉴스1
 
경남 하동군의 100년 먹거리 핵심사업인 산악열차와 모노레일 조성사업이 궤도에 오른다.

군은 15일 제35회 군민의 날 기념식이 열린 공설운동장 주무대에서 민간투자자인 ㈜삼호와 '알프스하동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윤상기 군수와 조남창 삼호 대표는 이날 체결식에서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알프스하동 프로젝트는 하동의 100년 먹거리 창출을 위한 민선7기 공약사업이다.

이 사업은 공공 150억원·민자 1500억원 등 1650억원을 들여 2020년부터 2024년까지 화개∼악양∼청암면을 잇는 산악열차 13㎞와 모노레일 2.2㎞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산악열차와 모노레일 운행에 따른 정거장 5곳과 호텔·미술관 등 관광 인프라도 함께 구축한다.

이날 협약에 따라 군은 사업시행자가 필요로 하는 인·허가 등 행정업무와 사업수행에 수반되는 기타 업무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삼호는 시행법인 설립을 비롯해 자금조달·시공·운영 등 사업의 전반적인 진행을 담당한다.

윤상기 군수는 이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8월 열린 정부의 일자리창출 토론회에 참석해 국내·외 관광객 증가, 새로운 일자리 창출 등 사업타당성을 정부에 건의했다.

이에 정부는 2019년 경제정책방향에 산림휴양관광특구지정 검토를 발표한데 이어 지난 2월 산림휴양관광특구지정 관련 민·관전문 TF를 구성해 규제조항에 대한 해소 방안을 검토 중이다.

TF는 앞으로 산림휴양관광특구지정에 따른 관련법을 만들어 정부와 해당 부처에 건의한 뒤 연내 국회 통과를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시행자인 삼호는 올해 기본계획 설계를 마무리한 뒤 국회의 관련법이 통과되면 내년 초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윤상기 군수는 "스위스 알프스 융프라우의 산악열차가 100년의 먹거리를 창출한 것처럼 민간투자로 건설되는 알프스하동의 프로젝트도 하동 100년 먹거리를 만들어내는 핵심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glee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