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흠결 없다" 與에 보수야당 "사퇴해야"…이미선 공방 '팽팽'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강성규 기자, 정상훈 기자, 이형진 기자, 이우연 기자 | 2019-04-15 11:44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