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세종ㆍ충북

까치 잡으려다 사람 잡을 뻔…60대 쏜 엽총에 80대 할머니 맞아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2019-04-09 17:55 송고
© News1

충북 청주청원경찰서는 까치를 잡으려다 80대 할머니에게 총상을 입힌 A씨(64)를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7일 오후 3시쯤 청원구의 한 과수원에서 엽총을 이용해 까치를 잡으려다 인근 밭에 있던 B씨(80·여)에게 총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탄환에 옆구리 등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까치를 잡으려 쏜 엽총 탄환의 일부가 인근 밭에서 일하던 할머니에게 튄 것으로 보인다”며 “해당 총기는 유해조수용으로 허가를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를 조사한 뒤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vin06@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