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언주 "조양호, 사실상 文정권·좌파 운동권이 죽인 것"

"인민재판 통해 자본가 학살 떠올라…이제 속이 시원하나"
"文대통령 헌법 위반 朴 전 대통령보다 광범위…국정 손떼라"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2019-04-09 09:01 송고 | 2019-04-09 10:30 최종수정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 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별세와 관련해 "사실상 문재인 정권과 계급혁명에 빠진 좌파 운동권들이 죽인 것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전날(9일) 늦은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6·25 당시 인민군과 그에 부화뇌동한 국내 좌익들이 인민재판을 통해 지주들과 자본가들 심지어는 회사원들까지 무참히 학살하고 재산을 몰수, 국유화했다던 비극이 떠오른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의원은 "대한항공을 세계적으로 성장시킨 실적도 무시하고 주주행동 근본주의에 빠져 조 회장을 몰아낸 좌파 시민단체들, 계급투쟁론에 매몰된 민주노총은 이제 속이 시원한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대한항공 일가를 둘러싼 인민재판을 방불케하는 마녀사냥 여론몰이, 분명 너무 지나쳤다"며 "비록 가족이 물의를 일으켰지만 조 회장은 대한항공을 세계적인 항공사로 키운 전문경영인이자 평창올림픽 등 한국스포츠 발전에 지대한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국민연금이 조 회장의 사내이사 연임 안건에 반대표를 던진 것에도 "무식한 좌파 운동권들이 계급혁명론에 물들어 기업을 협박하고 사실상 국유화하는데 악용했고 그 대표적인 사례가 대한항공"이라며 "누구 맘대로 우리 노후자금을 땀 흘려 일군 기업을 몰수하고 국유화하는 데 쓰나. 이건 사회주의"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적 자유를 규정한 헌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헌법위반이 간접적이고 국민 피해도 제한적이라면 문 대통령의 헌법위반은 매우 직접적이고 국민이 입은 피해는 광범위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라의 경제체질, 경제 운영원리를 점차 사회주의로 몰고 가 경제가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며 "한번 망가뜨린 경제를 되돌리는데 얼마나 시간과 노력이 들 것인가 암담하기만 하다. 나라가 더 망가지기 전에 문 대통령은 국정에서 손을 떼라"고 촉구했다.



hj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