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일반

자고 있는데 휴대폰 얼굴인식…돈 빼갔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19-04-08 10:04 송고
저장 TV 화면 갈무리

중국에서 얼굴인식 시스템을 이용, 잠자고 있던 동료의 휴대폰으로 돈을 빼간 룸메이트들이 절도 혐의로 체포됐다고 저장TV가 8일 보도했다.

저장성의 농민공인 위안씨는 최근 방을 같이 쓰는 동료 2명이 자신이 자고 있는 사이에 휴대폰 얼굴인식 시스템을 이용, 휴대폰의 잠금장치를 푼 뒤 자신이 평생 저축해온 1만2000위안(203만원)을 빼낸 사실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다.

룸메이트들은 위안씨가 자고 있는 사이에 휴대폰 잠금장치를 푼 뒤 위안씨의 계좌에 들어가 저금된 돈을 온라인 결제 시스템인 ‘위챗페이’를 이용, 자신들의 계좌로 빼돌렸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이 같은 수법으로 위안씨의 돈을 빼돌린 것을 시인했으며, 훔친 돈은 다시 위안씨에게 돌려주었다. 경찰은 이들이 위안씨에게 돈을 돌려준 것 등을 감안해 이들에게 비교적 가벼운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문제는 오히려 확대되고 있다. 허술한 얼굴인식 시스템 때문이다. 원래 얼굴인식 시스템의 핵심은 눈의 홍채인식이다. 그런데 위안씨가 눈을 감고 자고 있을 때 휴대폰 잠금장치가 해제됐다.

이에 따라 부실한 휴대폰 얼굴인식 시스템이 이슈가 되고 있는 것.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중국이 얼굴인식 인공지능(AI) 분야에서 세계 최고인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었다” 등의 댓글을 달며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특히 누리꾼들은 “문제의 휴대폰이 어느 회사 제품인지를 알려달라”는 댓글을 가장 많이 달고 있다고 저장TV는 전했다.


sino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