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과학계 여성창업가 4인의 '유리천장 뚫기' 노하우

서울시립과학관 초청강연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2019-04-01 11:15 송고
서울시립과학관 초청강연 '벤처하는 여자들' 포스터.(서울시 제공) © 뉴스1

과학 분야에서 좌절과 실패를 이겨내며 창업한 여성들이 생생한 경험을 들려준다.

서울시립과학관은 6~27일 매주 토요일 오후 2시 메이커스튜디오에서 '벤처하는 여자들' 강연을 연다고 1일 밝혔다. 매주 1명씩 과학 기술계 여성의 강연을 진행한다.

첫날에는 이진주 걸스로봇 대표가 '더 많은 여학생이 더 넓은 세계로'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걸스로봇은 이공계에 페미니즘과 젠더의식을 높이는 운동을 하는 소셜벤처 네트워크다. 

2번째 강연자로는 의사에서 좋은 약을 만드는 회사에 투자하는 투자자로 변신한 문여정 IMM인베스트먼트 이사가 나선다. '의사에서 벤처캐피털 리스트로'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3번째 강연자는 과학전시 전문가인 곽수진 더쉐이크크리에이티브 대표다. 그는 카이스트 출신으로 '과학동아' 기자로 일한 경험이 있다. '과학에 이야기를 더하다'라는 주제로 과학전시와 관련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마지막 강연은 정보보안 전문가인 이영 테르텐 대표가 맡는다. 그는 '경영은 사람 사이의 암호 풀기'라는 주제로, 여성 경영자로서 사회적 편견을 신뢰와 소통으로 해결한 경험을 들려준다.

수강료는 무료다. 참석 희망자는 홈페이지에서 예약하거나 현장에서 접수하면 된다.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장은 "이공계를 희망하는 여학생들과 스타트업을 준비하는 예비창업자들에게 희망과 응원을 전해줄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hone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