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세종ㆍ충북

'동료와 다투다' 노래방 2층서 5명 추락…2명 중태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2019-03-23 09:55 송고 | 2019-03-23 13:15 최종수정
© News1 DB

22일 오후 10시10분쯤 충북 청주시 흥덕구의 한 노래방 2층 비상구에서 A씨(26) 등 5명이 바닥으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B씨(39) 등 2명이 머리 등을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의식이 없는 등 중태다. 3명도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노래방에서 회사 회식을 하고 있었다. 그러다 A씨 등 2명이 복도에서 다툼을 벌였고 B씨 등이 말리는 과정에서 비상구 쪽으로 밀쳐졌다.

당시 비상구 문은 열려있었고 완강기를 이용해 내려갈 수 있도록 아래가 뚫린 구조였다.

경찰 관계자는 "먼저 떨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2명의 의식이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vin06@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