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공식입장] 박한별, 사과 "모든 논란 책임감 느껴…드라마 계속"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9-03-19 15:02 송고
배우 박한별/뉴스1 © News1
배우 박한별이 그룹 빅뱅 출신 승리와 가수 정준영 등이 포함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 및 남편인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와 골프를 쳤다는 진술과 관련해 사과했다.

19일 박한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SNS)에 게재한 장문의 글을 통해 "최근 저의 남편과 관련된 논란과 사건들, 의혹들로 인하여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저와 평생을 함께 할 사람의 과거의 일들을 저와 무관하다며 분리시킬수는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으나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기때문에 제가 어떠한 말씀을 드리기가 너무나 조심스러운 입장이었다"고 설명했다.

박한별은 현재 출연 중인 MBC 토요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와 관련해선 "이런 상황에서도 촬영을 감행하고 있는 건 제작사, 방송사, 소속사 외 아주 많은 분들과의 약속이기 때문"이라면서 "마지막까지 극의 흐름이 깨지지 않게 '마리'의 인생을 잘 그리는 것이 저의 의무이기에 저는 물론, 드라마 관련 모든 분들도 이와 같은 생각으로 힘들어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자 책임감 있게 촬영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더 큰 피해를 주고 싶지 않아 죽을만큼 괴롭고 힘들지만 그럴수록 더욱 더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라면서 "그거 밖에는 이 감사한 분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방법이 없으니까"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모든 논란들에 대해 저도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있으며, 어떠한 결과가 나오더라도 이 모든 시련을 저희 가족이 바른 길로 갈 수 있게 인도하는 과정이라 받아들이며 이 드라마를 잘 마무리한 후 저의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으면서 한 아이의 엄마로서, 한 사람의 아내로서 부끄럽지않은 삶을 살아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슬플 때 사랑한다'를 응원해주시고, 또 저를 응원해주시고있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다시 한 번 제 가족과 관련된 사회적 논란 속에 저를 질타하시는 많은 분들께 고개숙여 사과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앞서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18일 열린 정례 간담회에서 그룹 FT아일랜드 출신 가수 최종훈이 지난해 초 윤 총경과 함께 골프를 친 사실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유 대표와 유 대표의 아내인 박한별도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한별의 남편 유씨는 지난 2017년 11월 박한별과 결혼 발표 당시 금융업에 종사하고 있는 동갑내기 일반인이라는 사실로만 알려져 있었으나 승리와 함께 외식업, 투자 회사 등의 지주회사 격인 유리홀딩스의 공동대표였다는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커졌다.

다음은 박한별의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박한별입니다.

먼저 최근 저의 남편과 관련된 논란과 사건들, 의혹들로 인하여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저와 평생을 함께 할 사람의 과거의 일들을 저와 무관하다며 분리시킬 수는 없는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었으나 현재 수사가 진행중이기때문에 제가 어떠한 말씀을 드리기가 너무나 조심스러운 입장이었습니다. 죄송합니다.

이러한 논란속에서도 드라마 촬영을 감행하고있는건 제작사, 방송사, 소속사 외 아주 많은 분들과의 약속이기 때문입니다. 방송분량과는 달리 촬영은 지난해부터 들어가게되어 지금은 거의 후반부 촬영을 하고있습니다. 마지막까지 극의 흐름이 깨지지않게 ‘마리’의 인생을 잘 그려내는것이 저의 의무이기에 저는물론, 드라마 관련 모든 분들도 이와같은 생각으로 힘들어도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자 책임감있게 촬영하고있습니다.

드라마에만 집중해야할 시기에 많은분들이 저를 걱정해주시느라 쓰여지고있는 시간과 마음이.. 모든게 다 너무 죄송스러워서.. 더 큰 피해를 주고 싶지 않아 죽을만큼 괴롭고 힘들지만 그럴수록 더욱 더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있습니다. 그거 밖에는 이 감사한 분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방법이 없으니까요..

나이를 먹어가며 많은 경험들을 거치며 점점 성숙하게되고 바로잡아가는 과정이 인생이라고 생각합니다. 모든 논란들에 대해 저도 함께 책임감을 느끼고있으며, 어떠한 결과가 나오더라도 이 모든 시련을 저희 가족이 바른길로 갈수있게 인도하는 과정이라 받아들이며 이 드라마를 잘 마무리한 후 저의 삶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갖으면서 한 아이의 엄마로서, 한 사람의 아내로서 부끄럽지않은 삶을 살아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슬플때사랑하다’를 응원해주시고, 또 저를 응원해주시고있는 모든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다시한번 제 가족과 관련된 사회적 논란 속에 저를 질타하시는 많은분들께 고개숙여 사과드립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