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N시청률] 라이머 "안현모, 꿈 꺾은 것 같아 미안해" '동상이몽2' 6.4%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9-03-19 08:49 송고
© 뉴스1 SBS '캡처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 월요일 예능 1위를 유지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8일 방송된 '동상이모2'는 평균 시청률 1부 5.1%(전국 기준) 2부 6.4%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1일 방송분이 기록한 7.0%보다는 소폭 하락한 수치이지만, 동시간대 방송한 KBS 2TV '안녕하세요'가 기록한 5.6%를 누르고 월요 예능 1위는 유지했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2.0%(유료방송가구 기준),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는 1.2%다.

이날 방송은 스페셜 MC로 가수 이수영이 등장해 녹슬지 않은 입담을 뽐냈다. "결혼 후 한 달만에 임신했다"는 이수영은 "10집 못 내고 시집"이라며 "시집 가기 전에 사기를 당한 적이 있는데, 이후 남편에게 많이 의지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MC들은 히트곡 제조기인 이수영에 육아가 맞는지 질문, 이수영은 "안 맞아도 해야한다"며 우문현답을 전해 웃음을 안겼다.

지난주 방송에서 전쟁 같은 '3남매 육아'를 보여줬던 윤상현 메이비 부부는 잠깐의 여유 시간을 내 커피타임을 가졌다. 메이비는 "날씨 좋아지니 나가고 싶다"면서 5년 동안 외출은 딱 두 번이라고 말했고, 윤상현은 갑자기 공손해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두 사람은 결혼 전, 데이트를 4번 하고 결혼했지만 "집에 가면 자꾸 생각났다"며 인연에서 운명이 된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더불어 메이비는 "(외출을) 안 나가는 것과 못 나가는 것은 차이가 있다"고 말했고, 윤상현은 그런 메이비를 미안한 마음으로 바라봤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8.6%(수도권 기준)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이후 두 사람은 윤상현의 매니저 결혼식 축가를 위해 마이크 앞에 섰다. 윤상현은 "아직 안 죽었다"며 노래 의지를 붙태웠고, 메이비 역시 14년차 가수의 내공을 보여주며 이들이 결혼식 때 함께 불렀던 듀엣곡을 함께 했다. 특히 윤상현은 메이비를 위해 프러포즈 곡까지 불러주며 색다른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라이머 안현모 부부는 최근 진행됐던 '제 2차 북미정상회담'의 뒷이야기를 공개했다. 안현모는 SBS 뉴스의 외신 캐스터로 발탁되며 관련 이슈 공부를 해야했고, 이참에 ‘남편과 함께 공부하기’에 도전했다. 라이머 역시 함께 책상에 앉았지만, 빠르게 집중력이 떨어졌고 결국 소파에 누웠다. 정상회담 당일, 라이머는 안현모를 방송국까지 데려다줬고, 안현모는 방송 직전까지 긴장하면서도 프로페셔널한 모습으로 뉴스를 진행해 스튜디오 MC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그 사이 라이머는 SBS 라디오센터를 찾아 가수 뮤지와 라디오 PD를 만났다. 라이머는 "기자로 근무했던 아내가 퇴사 3개월만에 결혼하게 됐다"면서 "제 2의 꿈을 꺾은 건 아닌지 미안했다"고 전했다. 라이머의 속마음을 듣게 된 안현모는 "오히려 내 편이 생긴 것 같아 더 일을 잘하게 됐다"고 말해 남다른 사랑을 드러냈다.

'동상이몽2'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