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이슈] 승리·정준영·용준형·최종훈, 연예계 은퇴·탈퇴·활동 중단…역대급 파장(종합)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9-03-14 17:00 송고
승리 정준영 용준형 최종훈(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 뉴스1
승리와 용준형, 최종훈이 팀을 탈퇴했다. 이 중 승리와 최종훈은 연예계 은퇴까지 선언했다. 정준영도 연예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14일 FT아일랜드의 최종훈은 팀 탈퇴 및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결정적 이유는 지난 2016년 음주운전 적발 후 경찰에 언론 보도를 막아달라는 청탁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서다. 최종훈은 팀 탈퇴를 넘어 연예계 은퇴도 결정했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는 최종훈에 대해 "최근 잇따른 사건에 연루되어 물의를 빚은 최종훈에 대해 금일 자로 FT아일랜드 탈퇴를 결정했다"며 "최종훈은 팀에서 영원히 탈퇴하고 연예계를 은퇴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FNC는 "당사는 이번 사안에 대해 사실을 감추거나 덮으려는 의도가 없음을 명확하게 밝힌다"며 "앞서, 오래전 일을 본인이 기억하는 부분에 대해 상호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최대한 본인에게 확인 과정을 거친 후에 입장을 발표했는데, 이 과정에서 정확하지 않은 입장 발표로 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이어 "본인은 기억나지 않는다고 하나 불법 행위와 관련해 추가로 의심되는 정황이 있어 이번 주 내로 경찰 조사를 성실하게 받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승리는 지난 11일 은퇴를 선언했다. 승리는 지난 1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연예계에서 은퇴한퇴고 밝혔다. 승리는 "수사 중인 사안에 있어서는 성실하게 조사를 받아 쌓인 모든 의혹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뒤이어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역시 은퇴를 선언한 승리와의 계약 해지를 발표하며 "YG는 승리의 요청을 수용하여 전속 계약을 종료하기로 했다"며 "YG는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회사로서 좀 더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한 점 인정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수 정준영은 여성들을 불법 촬영, 이 영상들을 유포한 혐의가 드러나자 촬영차 머물던 미국 LA에서 12일 귀국해 연예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그는 13일 새벽 사과문을 내고 "제 모든 죄를 인정한다"며 "제가 출연하던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할 것"이라면서 사실상 활동을 중단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메이크어스 측도 정준영과 계약 해지를 합의하고 "소속 아티스트로 인해 발생한 금번 사태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정준영이 사과문에서 밝힌 바와 같이 성실하게 수사와 재판에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준영과 단톡방에 함께 있던적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던 용준형도 입장을 바꿨다. 그는 14일 오전 자신의 SNS에 정준영이 공유한 불법 촬영 영상을 보고, 부적절한 대화를 나눴음을 시인했다. 그는 "이제껏 보내주신 과분한 사랑에 보답하지 못하고 이런 일로 저를 믿고 있는 멤버들과 팬분들의 신뢰를 저버리게 되어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2019년 3월 14일자로 그룹 하이라이트에서 탈퇴를 하겠다. 반성하고, 또 반성하며 살겠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팀 탈퇴를 발표했다.

정준영과 승리는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경찰에 출석했다. 최종훈도 불법 행위와 관련한 추가 조사를 위해 이번 주 내로 경찰에 출석할 예정이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