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N현장] "난리가 나" 마마무, 역대급 불금송의 탄생…중독성甲(종합)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9-03-14 14:57 송고
걸그룹 마마무 휘인(왼쪽부터), 솔라, 문별, 화사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열린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마지막 앨범 '화이트 윈드(White Win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앨범에는 신곡 타이틀 곡 '고고베베(gogobebe)'를 비롯해 ‘쟤가 걔야(Waggy)’, ‘Track 4. 25’ ‘배드 바이(Bad Bye)’, ‘마이스타(My star)’ '포시즌(4season)' 이 수록돼 있다. 2019.3.1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난리가 나 나 난리가 나"

그룹 마마무의 신곡 '고고베베' 중 화사의 인상적인 내레이션이다. 해당 가사처럼 마마무는 포시즌 컬러 프로젝트를 마무리하며 역대급 '불금송' 탄생을 예고했다.

마마무는 14일 오후 2시 서울 서교동에 위치한 한 공연장에서 아홉 번째 미니앨범 '화이트 윈드(White Wind)'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문별은 "1년 동안 준비했던 프로젝트이지만, 오래 작업한만큼 정이 많이 간다"라며 "추억도 많이 생긴 앨범이라서 좋은 기억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계절이 계속해서 돌아오는 것처럼 이번 앨범을 통해 끝이자 시작이라는 의미를 담아봤다"고 덧붙였다.

휘인은 타이틀 곡 '고고베베'에 대해 "우리 곡이 내적 댄스를 출 수 있는 곡인 것 같다. 벌써 '불금송'이라는 별칭이 붙었더라"고 소개했으며 문별은 "내 랩 역시 중요한 포인트다. 내 가사 중에 우리 데뷔일을 의미하는 부분도 있어서 뜻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걸그룹 마마무 휘인(왼쪽부터), 문별, 화사, 솔라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열린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마지막 앨범 '화이트 윈드(White Win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 곡 '고고베베(gogobebe)'를 비롯해 ‘쟤가 걔야(Waggy)’, ‘Track 4. 25’ ‘배드 바이(Bad Bye)’, ‘마이스타(My star)’ '포시즌(4season)'이 수록돼 있다. 2019.3.1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솔라는 "살면서 슬플 때도 있고, 기쁠 때도 있지 않나. 그럴때마다 들었을 때 기분이 좋아지는 노래가 됐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화사는 독특한 패션 스타일에 대해 "내가 무대에 직접 서는 것이기 때문에 내가 좋아하는 옷을 입는 것이 좋다"며 "내가 의견을 많이 낸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내 자신이 옷을 잘입는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내 자신에게 멋지게 어울릴 수 있는 옷을 선택한다. 옷이 나에게 맞출 수 있는가를 선택 포인트로 둔다. 내 개성에 맞게 옷을 입는 것이 중요한 것 같다"고 소개했다.
걸그룹 마마무 솔라, 문별, 휘인, 화사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열린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마지막 앨범 '화이트 윈드(White Win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앨범에는 신곡 타이틀 곡 '고고베베(gogobebe)'를 비롯해 ‘쟤가 걔야(Waggy)’, ‘Track 4. 25’ ‘배드 바이(Bad Bye)’, ‘마이스타(My star)’ '포시즌(4season)' 이 수록돼 있다. 2019.3.1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타이틀곡 '고고베베'는 다채로운 멜로디가 귀에 맴도는 강한 중독성을 지닌 노래로, 마마무 특유의 신나고 유쾌한 에너지가 가득 담긴 곡이다. 지나간 사랑과 일에 연연하지 않고 앞을 향해가겠다는 솔직하고 당당한 매력을 담았다.

마마무는 이번 새 앨범 '화이트 윈드'로 지난해 3월부터 1년간 선보인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한다.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통해 화사의 옐로우를 담은 '옐로우 플라워', 문별의 레드를 담은 '레드 문', 솔라의 블루를 담은 '블루스', 휘인의 화이트를 담은 '화이트 윈드'까지 각 멤버의 개성을 살리며 브랜드 가치를 더욱 공고히 했다. 
걸그룹 마마무 문별(왼쪽부터), 솔라, 휘인, 화사가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열린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마지막 앨범 '화이트 윈드(White Wind)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 곡 '고고베베(gogobebe)'를 비롯해 ‘쟤가 걔야(Waggy)’, ‘Track 4. 25’ ‘배드 바이(Bad Bye)’, ‘마이스타(My star)’ '포시즌(4season)'이 수록돼 있다. 2019.3.1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멤버들은 "이 프로젝트를 시작했을 때 기대감이 컸다. 중반 정도되니까 힘도 들었다. 활동이 끝나자마자 다음 곡을 준비해야했기 때문이다"라며 "막상 마지막 앨범이 되니 굉장히 시원섭섭한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또 휘인은 "우리에게 있어서 새로운 시도였다. 1년동안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마마무로서 음악적으로 굉장히 많은 성장을 했다고 느낀다"고 덧붙였다.

이번 앨범 '화이트 윈드'는 마마무의 네 번째 컬러이자 멤버 휘인의 상징색 '화이트'와 휘인을 뜻하는 '바람(Wind)'을 더했다. 새하얀 도화지로 시작한 마마무와 팬들과의 첫 만남부터 현재의 이야기를 비롯해 마마무의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앨범이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