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배구

'3년 연속 봄배구 좌절'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 사의 표명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19-03-14 11:36 송고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 2019.3.11/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이 사의를 표명했다.

OK저축은행 관계자는 14일 뉴스1과의 통화에서 "김 감독이 시즌 종료 휴 사의를 표명했다. 수리 여부에 대해서는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김 감독은 구단 창단 첫해인 2013년 OK저축은행의 사령탑을 맡았다. 이후 2014-15, 2015-16 두 시즌 연속 팀을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끌며 지도력을 인정 받았다.

2016년 OK저축은행은 김 감독과 2020년까지 4년 연장 계약을 맺으며 신뢰를 보냈다.

그러나 최근 3시즌은 만족스럽지 못했다. 2016-17, 2017-18시즌 OK저축은행은 최하위에 머물렀다. 최근 막을 내린 2018-19 시즌에도 OK저축은행은 5위에 그치면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했다.

구단 관계자는 "최근 성적이 좋지 않았지만 김 감독의 공도 분명히 있다. 계약기간이 1년 남은 만큼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해 논의하고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yj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