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이슈] '정준영 지라시', 이번엔 문채원·민아까지…계속되는 억울한 해명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9-03-14 09:25 송고
문채원과 민아 © 뉴스1
이른바 '승리 단톡방'과 '정준영 동영상' 논란이 촉발시킨 여성 연예인들의 피해 호소가 잇따르고 있다. 배우 문채원도 정준영과 관련한 루머에 해명하며 추후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AOA 민아도 승리와 관련한 억측에 해명했다. 여성 연예인들의 피해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문채원은 지난 13일 정준영의 SNS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공식입장을 내고 "문채원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돼 문채원 본인에게 확인한 바, 문채원 본인이 한 사실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등 급히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불안을 조성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요청할 예정"이라며 정준영 관련 루머에 대해서는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와 메신저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특정 악성루머에 나무엑터스 소속 문채원 배우가 거론되는 것 역시 강경 대응할 것"이라며 "정준영과 연예계 동료로서 친분 관계가 있었지만 해당 루머는 사실 무근이며 터무니없는 내용에 당사는 무척 분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아는 다음날인 1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이 "미나(민아)가 승리 사건에 연루돼 있다고 생각해"라고 적힌 댓글을 캡처해 게재했다. 이에 민아는 크게 당황한 듯 "예? 아닙니다"라고 글을 남기며 이번 사태와 관련한 루머와 무관하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왼쪽부터) 오연서 정유미 이청아 오초희 © 뉴스1 DB
앞서 걸그룹 트와이스를 시작으로 가수 겸 배우 구하라, 배우 오연서 정유미 이청아 오초희 등도 지난 12일부터 '승리 단톡방' 밍 '정준영 동영상' 루머와 관련해 해명 입장을 줄이어 내놨다. 

JYP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2일 트와이스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현재 특정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온라인에 퍼지고 있는 자사 아티스트 관련 루머에 있어 루머의 수위와 내용이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 인격에 대해 심각한 훼손을 발생시킬 수 있다고 판단했다"며 "최초 작성자 및 유포자에 대해 법적으로 가용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구하라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이 남긴 사진에 댓글을 달았다. 이 네티즌은 "위대하신 승츠비(승리)님이랑 학원 동기생인 하라님께서는 관련 없으시나? 혹시 다른데 다니시나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구하라는 "전현 과련 없습니다"라고 단호하게 답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13일, 오연서 소속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공식 SNS를 통해 "현재 유포 중인 당사 소속 배우 관련 내용은 전혀 근거 없는 루머로, 허위 사실의 무분별한 확대로 배우의 심각한 명예 훼손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이에 당사는 확인되지 않은 루머의 작성, 게시, 유포자에 대한 증거 수집과 법적 대응 및 소속 배우의 권익 보호를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는 입장을 게재했다.

정유미의 소속사 스타캠프202도 이날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 메신저 등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특정 루머에 소속 배우 정유미가 언급되고 있으나, 이는 모두 사실무근임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터무니없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조차 매우 불쾌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소속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가 지속될 경우 이와 관련하여 법적인 처벌로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라며 "이후 추가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거나 악의적으로 확대 재생산하는 자들에 대해서도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민형사상의 법적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청아 소속사 킹스엔터테인먼트 역시 공식입장을 내고 "지난 2013년 정준영과 한 뮤직비디오 촬영을 함께 진행한 것 외에는 사적인 친분이 없는 관계"라며 "현재 각종 커뮤니티, SNS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악성 루머는 배우와 관련 없는 일로 전혀 사실이 아님을 강조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내용을 유포하고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모든 SNS, 게시글과 댓글들을 수집해 책임을 물을 것이며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오초희는 직접 SNS를 통해 자신은 루머와 전혀 무관하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그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정말 아니라고요. 전 관계 없는 일"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오늘 아침부터 지금까지 몇 통의 연락을 받았는지 모르겠다"며 "주변 분들 걱정해주시는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글과 함께 게재된 사진에는 반려견을 안고 있는 오초희의 모습이 담겼다. 오초희는 "#멍멍 #내말좀들어봐"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는 것으로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YG엔터테인먼트도 자사 여성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에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YG엔터테인먼트는 이날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미 여러 보도를 통해 밝혀진 바와 같이, 최근 온라인상에 유포됐던 자사 여성 아티스트 관련 지라시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닌 허위 악성 루머"라며 "일고의 대응 가치도 없다고 여겼으나 여전히 실명이 거론된 게시물이 있어, 해당 루머 최초 작성자는 물론 루머를 확산 및 유포하는 일체의 행위에 대해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통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성과의 성관계를 불법 촬영해 유포한 혐의로 입건된 가수 정준영(30)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19.3.1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한편 정준영은 지난 2015년 여성들과의 부적절한 영상을 촬영한 뒤 지인들이 있는 단체 채팅방에 직접 유포했다는 논란에 최근 휩싸였다. 이에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준영의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 및 유포한 혐의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정준영은 이번 주 내에 경찰 조사를 받을 전망이다.




aluemchang@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