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3만년 전 세포핵이 살아있다…매머드 복제 가능성 열려

러·일 연구팀, 쥐 난자에 삽입한 세포핵 분열 관찰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2019-03-13 18:05 송고 | 2019-03-13 18:06 최종수정
러시아의 한 박물관에 전시된 매머드 뼈  © AFP=뉴스1

약 3만년 된 매머드 유해에서 추출한 세포핵이 난자와 만나 기능을 회복해 세포분열한 것을 한 국제 연구팀이 밝혀냈다고 외신들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실린 이 논문에 따르면 연구팀은 2만8000년 된 것으로 추정되는 3.5미터 길이의 암컷 매머드 '유카'의 근육과 다른 조직으로부터 세포핵을 추출했다. 그리고 이를 생쥐 난자에 넣어 관찰한 결과 43개의 핵 중 5개가 세포 분열해 핵이 두 개로 분할되기 직전까지 발달했다.

유카는 2010년 시베리아 영구동토층에서 거의 온전한 상태로 발굴됐다.  

일본 긴키 대학(近畿大学)과 러시아의 대학 연구자들로 구성된 이 팀은 오래 전에 멸종된 동물인 매머드를 되살리기 위한 복제 프로젝트를 약 20년간 진행해 왔다.

이들은 소위 '생명체의 청사진'이라고 불리는 DNA가 들어있는 세포핵이 난자에 삽입된 후 이같이 일부 기능이 되살아난 데 대해 쥐 난자가 손상된 DNA를 회복시키는 기능이 있는 것으로 추정했다. 즉, 장기간 냉동으로 손상된 매머드의 DNA를 난자가 복원해 생물학적 기능을 되살려 낸 것이라는 설명이다.

핵 분열 직전에서 모든 난자에서의 분열이 멈춘 데 대해 연구팀은 "유카의 세포핵이 우리 생각보다 더 많이 손상을 입었기 때문"이라면서 "매머드를 그대로 되살리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더 잘 보존된 세포핵이 있다면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야마나시 대학 첨단 생명공학센터의 와카야마 데루히코 교수는 "이것은 멸종된 고대 동물들의 부활을 향한 연구의 첫걸음이라고 칭송할 만하다"면서 "(난자가) DNA를 어느 정도 복원했는지, 어느 정도의 활동성이었는지 연구팀이 밝혀내기 바란다"고 말했다.


ungaunga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