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웰빙

중노년층, 봄철 가벼운 운동에도 주의해야

(서울=뉴스1) 김수경 에디터 | 2019-03-08 18:16 송고
© 뉴스1

봄이면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특히 3월은 본격적으로 기온이 상승하면서 겨울보다 활동량이 늘어나기에 어깨 질환에 대해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8년 어깨 회전근개 손상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총 13만4280명으로 그중 3월 환자수가 2만4132명으로 가장 많았다.
  
주모씨(68)는 날씨가 풀리면서 매일 저녁마다 아파트 단지에서 배드민턴을 쳤다. 배드민턴을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 어깨가 아파, 무리해서 치는 것이 아니었기에 처음에는 일시적인 증상으로 여겼으나 갑자기 통증이 매우 심하고 팔을 들기조차 어려워 주 씨는 병원을 찾았다. 주 씨의 진단명은 회전근개파열.
  
어깨는 다른 관절 부위보다 움직이는 운동 범위가 크고 자주 사용하기에 질환에 쉽게 노출된다. 회전근개는 어깨에 있는 4개의 근육 힘줄을 말하는데, 외부 충격이나 퇴행성으로 파열되거나 끊어지는 것을 회전근개 손상 혹은 회전근개 파열이라고 한다.
  
흔히 운동을 과도하게 하거나 갑자기 어깨를 무리해서 사용했을 때 발병하는 것으로 알고 있으나 퇴행성 변화로 인한 손상도 많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보건복지부 의료기관 인증을 받을 척추 관절 특화 동탄시티병원 권혁빈원장은 “어깨는 계속 사용하는 관절이기에 노화와 관련이 깊기 때문에, 근력이 약해지는 중노년층의 경우 어깨를 반복적으로 움직이거나 무거운 물건을 드는 것만으로도 회전근개에 무리가 갈 수 있다”며, “오십견과 증상이 비슷해 질환을 방치하기도 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손상이 심해지므로 어깨 통증이 있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회전근개가 손상되면 극심한 통증과 함께 어깨를 움직이는 것이 불편함을 느끼게 된다. 팔을 위로 올릴 때 아프고 저녁에 더 아프다면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간혹 어깨에서 소리가 나기도 하고 심하면 어깨 근력이 약해지는 것을 느끼기도 한다.
  
초기에는 약물치료와 운동치료 등으로 호전 가능하나 파열 범위가 넓고 통증이 심하면 환자 상태에 따라 어깨 관절 부위에 초소형 카메라를 넣어 치료하는 관절내시경 수술로 증상 완화와 치료가 가능하다.
  
권원장은 “어깨 건강을 위해서는 평소 적당한 운동으로 근력을 강화하는 것이 도움이 되는데, 어떤 활동이든 자신의 신체 상태에 맞게 움직여야 무리가 없다”며, “갑자기 운동을 하거나 무거운 물건을 드는 것은 피하고, 중노년층의 경우 가벼운 운동을 할 때도 근육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스트레칭 등으로 근육을 풀어 부상을 예방하는 것이 필요하겠다”라고 덧붙였다.

[news1] ‘푸드·요리·맛집·다이어트’ 뉴스 제보 - food@news1.kr


fo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