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ㆍ산업

멕시카나, CJ제일제당 출신 이상구 대표이사 선임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2019-03-06 14:41 송고
© 뉴스1

치킨 프랜차이즈 기업 멕시카나는 제4대 전문 경영 최고경영자(CEO)로 이상구 대표이사(사장)를 선임했다고 6일 밝혔다.

신임 이상구 대표이사는 1988년 삼성그룹 공채로 직장생활을 시작해 CJ에서 30여년을 재직했다. CJ제일제당 영업본부장 상무와 마케팅 본부장 상무 등 11년간 임원을 엮임한 뒤 최근 CJ HMR제품의 매출 증대 및 시장 점유율 1위를 구축하는데 상당한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취임식에서 이상구 대표이사는 치킨 프랜차이즈 1세대 기업인 멕시카나의 명가 재건을 다짐했다. 또 과열된 치킨 프랜차이즈 시장에서 멕시카나만의 돌파구를 찾기 위해서는 제품 강화와 발 빠른 시장 트렌드 인지, 소비자 신뢰 구축이 우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멕시카나 관계자는 "외식산업 전반에 걸친 다양한 실무 경험과 다년간의 임원 경력을 지닌 이상구 대표이사가 전문 경영인으로서의 역량을 고루 갖췄다고 판단해 새 대표이사(사장)직으로 모시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CJ에서 브랜드를 육성하고 체계화하는데 큰 공헌을 한 이상구 대표이사와 멕시카나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며 "멕시카나가 현재 큰 전환점을 맞이한 만큼 고객 만족 및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ys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