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디데이] '징역 1년 구형' 슈, 오늘 선고일…해외상습도박혐의 형량은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19-02-18 05:50 송고 | 2019-02-18 10:17 최종수정
슈 © News1

수억 원대 해외 상습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90년대 후반 인기 그룹 S.E.S. 출신 슈(38·유수영)에 대한 선고가 이뤄진다.

18일 오후 서울 송파구 법원로 동부지방법원 형사11단독 심리로 국외 상습 도박 혐의를 받고 있는 슈에 대한 선고 공판이 진행된다.

슈는 지난해 6월 서울 광진구 소재의 호텔 내 카지노에서 2명에게 모두 6억 원 대의 돈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이후 검찰이 수사를 진행, 사기 혐의에 대해서는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하지만 검찰은 조사 과정에서 슈가 지난 2016년 8월부터 2018년 5월까지 마카오 등 해외에서 수 차례에 걸쳐 7억 9000만 원대 규모의 상습 도박을 한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지난해 12월 검찰은 슈를 해외 상습 도박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앞서 지난달 24일 열린 첫 번째 공판에서 슈와 그의 변호인은 상습 도박 혐의를 인정했다. 이어 이달 8일 열린 2차 공판에서 검찰은 슈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이 자리에서 슈는 "재판장님께서 주신 벌 의미 있게 받도록 하겠고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했다. 또한 취재진에게 "바다 언니와 유진이에게도 미안하다"며 "더 반성 많이 하겠다"고 심경을 털어놨다.

이에 이날 선고 공판에서는 슈가 어떤 형량을 받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seunga@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