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므누신·라이트하이저 베이징 도착…美·中 무역분쟁 담판

美 대표단 이틀 앞서 도착…므누신 "회담 기대"
13일까지 차관급 협상 이어 14일~15일 장관급 협상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2019-02-12 21:50 송고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12일 미·중 장관급 무역협상을 앞두고 중국 베이징 숙소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 로이터=뉴스1

미국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USTR)가 12일 무역협상을 위해 중국 베이징에 도착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들이 이끄는 미국 대표단은 오는 14일~15일 류허(劉鶴) 경제담당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과 무역분쟁을 둘러싼 담판을 벌인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베이징 소재 호텔에 도착해 기자들과 만나 "여기 베이징으로 돌아오게 돼 좋다"며 "우리는 중요한 회담 일정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과 중국은 11일~13일까지 차관급 실무협상을 벌인 뒤 14일~15일 장관급 협상을 열어 무역분쟁을 매듭지으려 하고 있다.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차관급 협상은 데이비드 맬패스 미 재무차관이 이끌고 있다.

앞서 양국은 지난달 7~9일 베이징에서 차관급 무역협상을 벌인 데 이어 3주 뒤인 지난달 30~31일에는 워싱턴DC에서 고위급 무역협상을 벌였다.


wonjun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