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성난 광주, '5·18 공청회' 주최 김진태에 쓰레기 투척

자유한국당 광주시당 당사 앞 격렬 항의

(광주=뉴스1) 이종행 기자, 전원 기자 | 2019-02-12 11:19 송고 | 2019-02-12 11:56 최종수정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에 나선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12일 오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당에서 당원 간담회를 마친 뒤 차량으로 향하다 시민단체 회원에게 항의를 받고 있다. 2019.2.12/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5·18 망언'이 쏟아진 국회 공청회를 주최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쓰레기를 던졌다. 

'5·18을 사랑하는 모임'과 '진보연대' 등 100명은 12일 오전 광주시 북구 중흥동 자유한국당 광주시당 앞길에서 '5·18 망언'을 쏟아낸 김 의원의 '진심어린 사과'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집회 참석자들은 자유한국당 광주시당 출입문 개방을 요구하며 경찰과 몸싸움도 벌였다.

일부 집회자들은 김진태 의원이 광주시당에 들어가는 순간 쓰레기가 담긴 파란색 비닐 봉투를 던졌으나 김 의원의 몸에 맞지는 않았다.

김 의원은 지지자들의 경호를 받으며 광주시당에 입장해 당원들과 대화를 나눴다.

경찰은 이날 광주시 북구 중흥동 자유한국당 광주시당에 형사과 강력 1개팀과 기동대 등 경력 100명을 배치했다. 또 민원 발생에 대비해 소음관리차량 1대도 배치했다.

자유한국당 당권 도전에 나선 김진태 의원이 12일 오전 광주 북구 자유한국당 광주시당에서 당원 간담회를 마친 뒤 삼엄한 경비 사이로 돌아가고 있다. 2019.2.12/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앞서 지난 8일 김진태·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 등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극우 논객 지만원씨를 초청해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열었다

공동 주최자인 김 의원은 전당대회 준비로 불참한 대신 영상을 통해 "5·18 문제만큼은 우파가 결코 물러서선 안 된다"며 "힘을 모아서 투쟁하자"고 전했다.


09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