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5·18 모독 공청회' 개최 김진태 광주行…경찰 '초비상'

(광주=뉴스1) 이종행 기자, 황희규 기자 | 2019-02-12 10:46 송고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오전 10시30분 광주 북구에 위치한 자유한국당 광주시당 당사를 찾아 당원들과 만남의 자리를 가질 예정인 가운데 경찰 100여명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2019.2.12/뉴스1 © News1 전원 기자

'5·18 망언'이 쏟아진 국회 공청회를 주최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광주 방문에 경찰이 긴장하고 있다.

12일 광주북북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광주시 북구 중흥동 자유한국당 광주시당에 형사과 강력 1개팀과 기동대 등 경찰력 100명을 배치했다. 민원 발생에 대비해 소음관리차량 1대도 배치했다.

자유한국당 당권 주자인 김진태 의원이 당원들을 만날 예정인 광주시당 앞에서 '5·18을 사랑하는 모임'과 '진보연대' 등 광주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자유한국당 규탄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경찰은 광주시당 주변 곳곳에 경찰을 배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광주시당 앞길에서 '김 의원 광주 방문'에 항의하는 피켓 등을 들고 시위를 하고 있다.

경찰이 대규모 경찰력을 동원, 광주시당에 배치한 것은 올 들어서 처음이다.

앞서 지난 8일 김진태·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극우 논객 지만원씨를 초청해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열었다

공동 주최자인 김 의원은 전당대회 준비로 불참한 대신 영상을 통해 "5·18 문제만큼은 우파가 결코 물러서선 안 된다"며 "힘을 모아서 투쟁하자"고 전했다.


09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