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김경문호 코칭스태프 인선 마무리…이종열·김종국·최원호 합류

정민철·진갑용·김재현 코치는 유임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19-02-12 09:36 송고
김경문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 2019.1.28/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김경문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함께 대표팀을 이끌어갈 코칭스태프가 확정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2일 정민철 투수 코치(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 이종열 수비 코치(SBS스포츠 해설위원), 김종국 작전 코치(KIA 타이거즈 코치), 최원호 불펜 코치(SBS스포츠 해설위원), 진갑용 배터리 코치(삼성 라이온즈 코치), 김재현 타격 코치(SPOTV 해설위원) 등 6명을 대표팀 코칭스태프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정민철, 진갑용, 김재현 코치는 2018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이어 유임하게 됐고, 이종열, 김종국, 최원호 코치 등 3명은 새롭게 대표팀에 합류했다.

또한 KBO는 전력분석 강화를 위해 김평호 전 NC 다이노스 코치를 전력분석 총괄 코치로 임명했다.

한편 김경문 감독은 오는 22일 김시진 기술위원장, 김평호 코치 등과 함께 일본으로 출국해 오키나와, 미야자키 등을 방문해 전지훈련 중인 한국과 일본 선수들의 기량을 점검한다. 또한 내달 9일과 10일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열리는 일본과 멕시코의 평가전도 관전할 예정이다.


yj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