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5·18 폭동' '전두환 영웅' 발언에 들끓는 광주…상경투쟁(종합)

5월 단체·시민단체, 버스 10여대로 13일 국회 방문 항의
한국당 의원 제명·지만원 구속 촉구…범국민운동 전개

(광주=뉴스1) 전원 기자, 황희규 기자 | 2019-02-11 15:03 송고
광주지역 5월·시민·사회 단체 관계자들이 11일 오후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 등의 5·18 민주화운동 비하 발언과 관련해 해당 의원 제명과 사과를 촉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2.11/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과 지만원씨가 '5·18민주화운동은 폭동' '전두환은 영웅' 이라는 등 망언을 쏟아낸 것에 대해 5월 단체와 광주시민사회단체가 상경투쟁을 벌인다.

특히 이번 사태에 대해 법적 조치와 함께 범국민적 대응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광주지역 5월단체와 시민사회단체는 11일 오후 1시20분 옛 전남도청 복원 농성장 1층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들은 이번 사태와 관련한 이야기를 나누고 오전 10시30분에 5월 단체 등과 논의된 내용에 대한 경과보고를 청취했다.

김후식 5·18부상자회장은 본격적인 회의에 앞서 "공당이고 제1야당이 5·18의 진상규명을 앞두고 방해공작을 펼치는 등 음모를 꾸미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정치적으로 내년 선거에 이용하려는 작전으로도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궤변으로 국민을 현혹하고 있는 것을 묵과할 수 없다"며 "국민의 이름으로, 광주 영령들의 이름으로 국회에서 추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어떤 방법이든 다 동원해서 이번에는 꼭 응징을 하고자 한다"며 "이번 사태는 우리만의 문제가 아닌 광주시민의 문제이고, 민주주의를 추구하는 온 국민의 문제인 만큼 함께 결판을 냈으면 한다"고 했다.

회의를 통해 5월단체와 시민단체는 13일 버스 10여대를 동원해 국회를 찾는 등 상경투쟁을 벌이기로 결의했다.

이들은 자유한국당 의원 3명을 제명하고, 지만원씨를 구속하는 내용을 국회의장과 각 정당 대표 등에게 요구할 방침이다. 특히 자유한국당을 항의방문해 5월 관계자 등 대국민 사과를 요구할 방침이다.

또 정부와 국회를 찾아 더이상 이같은 왜곡과 폄훼로 인해 역사를 부정하는 행위가 일어나지 않도록 강력한 처벌 등 제도적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광주시민사회단체와 5월 관련 단체장들이 11일 오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1층에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 등의 5·18 민주화운동 비하 발언과 관련해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있다. 2019.2.11/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5·18 왜곡에 대응하기 위해 범국민적인 운동도 전개한다.

이는 이번 사태가 자칫 정쟁으로 악용됐다가 흐지부지 끝나는 것을 막고, 5월과 일부 광주시민단체의 대응이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

5월 단체 등은 다른 지역의 시민단체와 민주화운동 단체와 연계해 전국적으로 이번 사태에 대한 성토와 규탄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또 범국민 서명운동 추진하고 청와대 국민청원 등을 통한 퇴출운동과 소환운동, 국회 앞에서 릴레이 농성 등을 통해 자유한국당 위원 3명의 제명과 지씨의 구속이 범국민적인 운동이 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해당 국회의원에 대한 고소와 고발을 검토하는 등 법적인 조치도 추진할 예정이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12일 오전 8시에 열리는 역사왜곡대책위원회에서 이 내용을 다시한번 논의할 것"이라며 "민과 관이 함께 역사왜곡에 대한 대응에 나설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8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과 5·18역사학회는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열고 극우논객 지만원씨를 초청했다.

지씨는 "북한군 개입은 이미 증명된 사실", "전두환은 영웅"이라고 주장하며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했다.

이종명 의원은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된 것"이라고 했고, 김순례 의원은 "자유 대한민국의 역사에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집단을 만들어 냈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junw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