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병준 "5·18논란, 우리당 일이니 다른당은 신경 꺼 달라"

5.18북한군 개입설에 "개인적으로 믿지 않아"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김정률 기자 | 2019-02-11 10:40 송고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당 지도부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2019.2.1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여야 4당이 '5·18 공청회'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절차에 돌입할 방침인 것과 관련, "우리당 일이니 다른당은 신경 써주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5·18관련 공청회 발언으로 해당 의원들 제명 요구가 많다'는 지적에 "당내 문제"라고 선을 그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보수정당의 스펙트럼을 보면 견해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는 게 보수정당 생명력"이라며 "의원들이나 당원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기본적으로 당내에 있는 소수의 의견을 다양성의 일환으로 소화할 수 있지 않느냐는 게 내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5·18에 대한 북한군 개입설에 대해 "개인적으로 믿지 않는다"며 "당의 입장도 믿지 않는다는 쪽이 훨씬 강하다. 그래서 지만원 선생을 5·18위원으로 추천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일부 의원들이 5·18민주화 운동을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으로 주장해 논란이 되고 있는 것과 관련 "어려운 시점에서 당에 부담을 주는 그런 행위는 안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pjy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