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독서 목록에 '발탁 인사' 답 있다…지금은 무슨책?

'축적' 이정동·'명견만리' 권구훈…문체부 차관보도 인연
인사·정책에 독서목록 반영…盧 전 대통령과 닮아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9-02-05 08:00 송고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여름휴가를 맞아 찾은 계룡대에서 책을 읽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8.8.3/뉴스1

세간에 잘 알려진 것처럼 문재인 대통령은 등산 애호가다. 그만큼 문 대통령이 좋아하는 것은 책읽기다. 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문 대통령에 대해 "항상 책을 끼고 사셨다"고 언급할 정도로 문 대통령은 독서를 즐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 대통령은 자서전 '운명'을 통해 "(내가) 어떨 땐 활자중독처럼 느껴진다"며 독서광적 면모를 보인 적도 있다. 취임 후에도 문 대통령은 꾸준히 책을 읽어왔고 그중 일부는 국민에게 공개되기도 했다. 그때마다 해당 도서들의 판매량이 급등하면서 '문프(문재인 프레지던트) 셀러'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그리고 무엇보다 문 대통령의 독서가 눈길을 끄는 것은 정부 인사발표와 문 대통령의 독서목록이 맞물릴 때가 종종 있어왔다는 점이다. '문 대통령이 읽는 책에 인사의 답이 있다'는 말이 나오는 이유다.

대표적인 사례가 지난달 23일 경제과학특별보좌관으로 위촉된 이정동 서울대 산업공학과 교수의 경우다. 문 대통령은 이 특보와 사적으로 만나는 등 특별한 인연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이 특보를 경제과학특보로 지명했다.

인선 배경은 그가 쓴 책에 있었다. 문 대통령은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절인 2015년 이 특보가 쓴 '축적의 시간'을 정독한 데 이어 취임 후에는 그 후속작인 '축적의 길'을 탐독했다. 두 책 모두 한국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해선 지금까지의 관행을 깨는 새로운 전략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제언이 담겨있다.

문 대통령은 30일 이 특보와 만난 자리에서 "개인적으로 만난 적은 없지만 책을 통해서 잘 알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당일(30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 전(全) 직원에게 설 선물을 돌렸는데, 그 선물은 '축적의 길'이었다.

지난해 11월 위촉된 권구훈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도 이 특보와 인선 배경이 비슷하다. 문 대통령이 권 위원장을 알게 된 건 KBS에서 제작한 렉처멘터리(강연과 다큐멘터리를 결합한 프로그램) '명견만리'에서였다.

권 위원장은 2015년 8월 '왜 경제통일인가?'라는 주제로 강연했고 이후 같은 이름의 책이 출간됐다. 문 대통령은 2017년 취임 첫 여름휴가를 보낼 당시 세 권으로 구성된 이 책을 읽었다.

이후 문 대통령은 명견만리에 나왔던 권 위원장을 기억하고 있다가,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그를 북방경협 위원장으로 직접 추천했다. 명견만리 외 문 대통령과 권 위원장 간 사적인 인연은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문 대통령과 김희경 문화체육관광부 차관보 또한 '책으로 얽힌 인연'이 화제가 된 바 있다. 지난해 1월 문 대통령은 당시 은수미 청와대 여성가족비서관으로부터 '이상한 정상가족'이라는 도서를 추천받고 읽은 후, 이 책의 저자인 김희경 작가에게 격려 편지를 보냈다. 지금의 김 차관보다.

이상한 정상가족은 부모와 자녀로 이뤄진 핵가족을 이상적 가족의 형태로 간주하는 정상가족 이데올로기로 아이들이 고통받고 있다는 것에 방점을 둔 책으로, 문 대통령이 이 책을 읽고 저자에게 격려 편지를 썼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책 판매량이 급등했다.

다만 문 대통령이 이 책을 전달받았을 땐 김 차관보의 임명 건을 알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도 문 대통령이 편지를 쓸 정도로 감명깊게 읽은 책의 저자가 정부의 일원이 됐다는 점은 의미심장하다.

반드시 인사가 아니더라도 문 대통령의 독서는 문 대통령의 관심사를 반영하고 정책과 연계되는 모습을 띤다. 문 대통령이 지난해 두 번째 여름휴가를 보내며 읽었던 도서목록은 김성동의 '국수(國手)', 진천규의 '평양의 시간은 서울의 시간과 함께 흐른다(한국인 유일의 단독 방북 취재)', 한강의 '소년의 온다'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이정동 경제과학특별보좌관과 악수하고 있다. 오른쪽은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청와대 페이스북) 2019.1.30/뉴스1

이중 '평양의 시간은…'의 경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가동하고 있는 문 대통령이 북한의 일상에 상당한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읽혀 주목됐다.

문 대통령은 같은 해 11월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신과 의사이자 치유전문가로 불리는 정혜신씨의 도서 '당신이 옳다'를 소개하기도 했다.

이때 문 대통령은 '공감과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는데, 당시 상황은 사회적 대화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출범을 앞두고 양대노총 중 하나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불참선언을 한 시점이었다. 이에 따라 정치권 안팎에서는 문 대통령이 노동계를 향한 '상생의 메시지'를 낸 게 아니냐는 풀이가 나오기도 했다.

문 대통령의 일련의 행보는 문 대통령의 정치적 지주와도 같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닮아있기도 하다. 노 전 대통령도 문 대통령 만큼 책읽기를 즐긴 독서광이었다. 그리고 인사와 정책에 자신의 독서목록을 연계시키는 모습을 보였다.

노무현 정부(참여정부) 당시 한미FTA(자유무역협정) 협상 전략에는 노 전 대통령이 읽은 '코리아, 다시 생존의 기로에 서다'라는 책이 상당한 영향을 끼쳤던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노 전 대통령은 또 이 책의 저자인 배기찬씨를 동북아시대위원회 비서관으로 발탁하기도 했다. 노 전 대통령이 탐독한 또 하나의 책인 '콜럼버스에서 룰라까지'의 저자 송기도 전북대 교수는 콜롬비아 대사로 기용됐었다.

윤영관 외교부 장관(21세기 한국정치경제모델), 오영교 행정자치부(현 행정안전부) 장관(변화를 두려워하면 1등은 없다), 이주흠 리더십비서관(드골의 리더십과 지도자론) 등도 노 전 대통령의 독서로 인선됐던 인물들로 꼽힌다. 한편에선 노 전 대통령의 이러한 '독서정치'를 우려하기도 했다. 인사나 정책이 이상적이고 편향적으로 흐를 수 있다는 지적이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독서를 즐기고 그에 도움을 받기는 하지만 우려가 있을 정도로 독서를 인사와 정책에 연계시키지는 않는다는 입장이다. 문 대통령에게 책읽기는 등산과 함께 손꼽히는 취미인 만큼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설 연휴를 보내는 문 대통령은 이번 설에도 독서에 몰두했을 것으로 보인다.


cho1175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