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일반

"즐거운 설 보내세요" LCC 업계 설 맞이 이벤트 '풍성'

진에어·티웨이항공·제주항공·에어부산 등 탑승객 대상
마술쇼·음악회 등 기내 이벤트…명절 기념품·간식도 제공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2019-02-02 08:00 송고
진에어는 설 당일인 2월 5일 김포공항에서 탑승객들을 대상으로 룰렛 경품 이벤트를 진행한다. (진에어 제공)© 뉴스1

민족 대명절 설을 맞아 국내 주요 저비용항공사(LCC)들이 탑승객을 대상으로 다채로운 이벤트를 펼친다. 승객들이 기억에 남는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자사 특화팀을 활용한 기내 이벤트부터 세뱃돈 봉투, 복주머니 등 기념품도 선물한다.

2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내 주요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설을 맞아 고향을 찾는 탑승객들을 위해 공항과 기내 등에서 다양한 이벤트를 계획 중이다.

먼저 진에어는 자사의 이벤트 특화팀 '딜라이트 지니' 소속 객실승무원들이 국제선 항공편 탑승객을 대상으로 기내에서 직접 마술쇼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벤트는 설날 당일인 2월 5일 한국에서 출발하는 △인천~조호르바루 △인천~하노이 △인천~삿포로 △부산~다낭 등 인천 및 부산발 총 6개 항공편이 대상이다.

아울러 설 당일 김포공항에서는 룰렛 경품 이벤트도 진행된다. 김포공항 국내선 청사 2층에 위치한 발권 카운터 앞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진에어 항공편 이용 고객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이벤트 당첨자에게는 진에어 기념품, 윷놀이 세트, 세뱃돈 봉투 등이 제공된다.

제주항공 승무원들이 기내에서 나눠줄 세뱃돈 봉투와 돼지관련 아이템이 든 복주머니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제주항공 제공)© 뉴스1


티웨이항공도 자사 이벤트 특화팀을 활용한 설맞이 기내 이벤트를 실시한다. 2월 3~4일 양일간 인천~다낭 항공편 탑승객들이 대상이다.

3일에는 아름다운 화음으로 노래를 선물하는 '티하모니'팀이 이벤트를 실시, 돼지띠인 승객 중 가장 나이가 많은 승객과 가장 적은 승객에게 특별한 선물을 증정할 계획이다. 4일의 경우 캘라그라피를 선물하는 '캘리웨이'팀이 탑승한다. 설 관련 동요의 앞 소절을 듣고 다음 소절 가사를 맞히는 승객에게 선물을 증정한다.

제주항공은 기내에서 세뱃돈 봉투를 나눠주는 이벤트를 기획했다. 설 전날인 2월 4일 김포발 제주행 항공편의 모든 탑승객들에게 기내에서 돼지그림이 그려진 세뱃돈 봉투를 나눠줄 예정이다.

또 2월 15일까지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태국·베트남·필리핀·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지역으로 향하는 야간편 기내에서 경품 행사도 진행한다. 에어카페에서 판매 중인 흑돼지 육포, 흑돼지 소시지, 흑돼지 라면 중 하나가 들어있는 복주머니를 이벤트를 통해 경품으로 증정할 계획이다.   

제주항공 승무원들이 기내에서 나눠줄 세뱃돈 봉투와 돼지관련 아이템이 든 복주머니를 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에어부산 제공)© 뉴스1


에어부산은 31일 오전 김해공항 국내선 청사 2층에서 한복을 차려입은 객실승무원들이 고객들에게 설 명절 인사와 함께 미니 약과가 든 복주머니를 선물로 나눠줬다.

또 설날 당일인 2월 5일에는 국내선·국제선 모든 출발 항공편에서 약과와 식혜 등을 제공해 고객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할 예정이다.

LCC업계 관계자는 "설 연휴를 맞아 고향을 방문하거나 해외 여행을 떠나는 고객에게 공항이나 기내에서도 명절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다채로운 이벤트와 명절 간식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award@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