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KCC, 베트남 친환경 도료시장 공략 가속화…하노이에 공장 증설

하노이법인 분체 도료 생산 공장 증설, 안전기원제 지내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 2019-01-28 09:01 송고
© 뉴스1

KCC가 베트남 친환경 도료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투자 확대에 나서고 있다.

KCC는 지난 25일 베트남 하노이 법인에 친환경 도료로 각광받는 분체 도료 생산을 위한 공장 증설을 마치고 본격적인 상업운전에 앞서 무재해, 사업번창을 기원하는 '안전기원제'를 지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정태선 생산총괄, 정치욱 분체도료 영업 이사, 문병원 KCC호치민 법인장, 김병태 KCC 하노이 법인장 등 회사 임직원을 비롯한 주요 내빈들이 참석했다.

KCC 하노이 법인은 제품 다각화를 통한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 신규 투자를 단행, 분체도료 생산공장을 증설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당시 효율적인 자동화 생산 시스템까지 구축해 생산 능력을 이전보다 2배 이상 향상시켰다.

앞으로 생산하게 될 분체도료는 기존의 건축∙자동차∙플라스틱 도료에 이어 KCC 하노이 법인의 차기 주력 제품으로 자리잡을 예정이다.

분말 형태의 친환경 분체도료는 제조 과정에서 공업용 폐수가 발생하지 않는다.

도장용 스프레이 건으로 분사한 뒤 남은 도료를 다시 회수해 사용할 수도 있다. 도막의 내구성이 우수하며 정전 도착 도장 시스템으로 도장돼 모양이 복잡하거나 면적이 넓은 곳에 쉽게 칠할 수 있다.

이 때문에 가전제품, 건축자재, 강관, 자동차, 변압기 등 다양한 곳에 적용된다. 일반적인 액상 도료보다 판매 가격이 높아 수익성 측면에서도 유리하다.

KCC 관계자는 "최근 베트남에 이른바 박항서 감독 붐이 일면서 한국 기업에 대한 베트남 국민들의 인식이 우호적으로 바뀌고 있다"며 "이에 힘입어 베트남 현지로 진출하려는 한국 기업들도 꾸준히 늘고 있으며 도료 수요처도 다양하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KCC 하노이 법인은 올해 본격으로 생산하는 친환경 분체도료를 새 주력 제품으로 삼아 베트남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g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