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합참, 日초계기 근접위협비행에 적극 대응 준비"

"정당성·대응 점검·레이더 확보 등 의도"
"日 도발행위에 강력 유감…사과 요청"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2019-01-24 12:02 송고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등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일본 초계기 근접비행 관련해 합참 보고를 받고 있다. 2019.1.24/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합동참모본부가 일본 자위대 초계기가 또 다시 우리 대조영함에 저공위협비행을 한 것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합참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국회를 찾아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에게 일본 초계기 위협비행 관련 보고를 진행했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일본이 위협비행을 한 의도에 대해 △국제법상 정상비행이라는 정당성 확보 △도발 반복을 통한 우리 측 대응 절차 시험 △우리 측 레이더 전자파 획득 등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합참과 공세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고 의견을 나눴다"면서 "합참이 필요한 대응 준비를 이미 해놨겠지만 (만약) 계획이 없었다면 만들 것이고, 계획이 있다면 가동을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여당인 민주당은 합참의 보고를 받은 뒤 일본의 초계기 위협비행에 대해 '도발행위'로 규정하며 일본 정부의 공식 사과를 요청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상식을 벗어난 일본 정부의 안하무인 적반하장 행동에 대해 말한다"며 "이는 명백히 의도적으로 대한민국을 위협하는 도발행위"라고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우리 정부는 지난해 저고도 근접위협 비행 관련 한일간 오해 해소를 주력하고자 인내하며 절제하는 대응을 했음에도 18일에 이어 22일까지 해군함정에 의도적으로 근접위협 비행을 자행한데에 일본의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정부에 다시 한 번 경고하는데, 자신들의 잘못이 명백히 밝혀짐에도 또 다른 군사적 도발 행위를 자행하는 일본 정부의 태도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일본 정부의 정중한 사과와 재발방지를 엄중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한국과 갈등을 증폭해 군사 대국화, 우경화를 합리화 하려는 어리석은 정치적 망상을 버려야 한다"며 "한일관계에 불필요한 갈등이 재발하지 않게 일본 정부의 냉철하고 이성적 결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일본의 도발행위 쟁점화 결과로 일본 아베 정부의 지지율이 4% 올랐다고 한다"며 "아베 정부에 강력히 경고한다. 지지율에 취하면 안 된다. 우리를 향한 도발행위를 통해 본인의 지지율을 끌어올리려는 얄팍한 속임수로는 길게 갈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해식 대변인도 현안브리핑을 통해 "군사대국화, 우경화로 치닫고 있는 일본 정부의 비상식적인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며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sesang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