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병준 "손혜원은 '배지 단 최순실'…민주공화정의 적"

"손 의원 관련 논란 끊이질 않아"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이균진 기자 | 2019-01-24 09:53 송고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2019.1.24/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최순실 사건으로 난리를 겪은 게 바로 어제"라며 "손혜원 의원이야말로 배지단 최순실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손 의원과 관련된 논란이 끊이질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순실 사건을 겪으며 국가권력은 결코 개인의 사유물이 되어선 안된다는 정신과 원칙을 이야기했다"며 "국민 공권력을 사적으로 남용하는 것이야말로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최대의 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의미에서 손 의원은 민주공화정의 적이 돼 가고 있다"며 "손 의원 발언을 들어보면 착한 권력 남용이란 이야기인데 그게 가능한가"라고 반문했다.

김 위원장은 "권력은 속성상 부패 위협에 늘 노출되어 있고 법에 의해 조율되지 않으면 문제가 된다"며 "그런 의미에서 손 의원은 큰 문제"라고 말했다.


pjy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