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당정 "체육계 성폭력 근절…엘리트 위주 육성 방식 전면 검토"

체육계 비리근절 대책 당정협의…"근본적인 구조개혁 시작"
"스포츠 인권 조사단과 협의해 폭력 실태 철저히 조사"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나혜윤 기자 | 2019-01-24 08:27 송고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 근절대책 당정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24/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당정은 24일 체육계 성폭력 문제를 근절하기 위해선 근본적인 구조개혁이 필요하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하고 현재의 엘리트 선수 위주의 육성 방식에 대한 전면적인 검토를 시사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성)폭력 등 체육계 비리근절 대책 당정협의를 열어 스포츠계 성폭력 대책 방안을 논의했다.

당정은 체육계 성폭력 문제가 고질적인 문제라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근본적으로 체육계의 문화를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체육계 성폭력 문제는 그 동안 반복적으로 제기돼 왔고 뿌리 깊은 문제로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체육계의 폐쇄적인 문화는 물론 금메달 만능주의와 무관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고질적으로 인식되는 성폭력의 근본적인 근절을 위해선 침묵의 카르텔을 깨는 것은 물론 엘리트 위주 선수 육성 방식의 전면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관계부처와 함께 학교 운동부의 근본적인 개선(안을) 마련하겠다"면서 "어린 선수의 인권과 학습권이 동시에 보장되게 성적 지상주의와 엘리트 체육 방안을 개선하겠다"고도 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체육계의 인권침해와 비리의 근본 원인은 엘리트 중심의 선수 육성에 있다"며 "실질적으로 개혁이 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성폭력을 담당하는 주무부처의 장으로 겸허하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근본적으로 구조적인 개혁이 가능할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각종 대회에서 좋은 성적으로 국위를 선양했고 이는 많은 선수와 감독의 희생과 노력의 결과"라면서도 "그 이면에는 제일주의, 지도자에게 일임된 선수 양성 문제의 폐해가 누적됐다"고 진단했다.

조 의장은 "도제식 훈련과 폐쇄적인 구조로 사태가 생길 때마다 사건을 무마하려는 악습이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며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처벌로 악습을 끊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안민석 의원은 "(체육계) 체질 개선을 할 수 있는 구조 변화를 통해 판을 바꿔야 한다"며 국회 차원에서 체육계 미투 사건에 집중하는 청문회 개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정은 이와 함께 체육계의 폭력 실태에 대한 철저한 조사에 나서겠다고도 했다. 유 부총리는 "국가 인권위원회에서 구성될 스포츠 인권 조사단과 긴밀하게 협의해 (체육계) 폭력 실태를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good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