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北김정은, 트럼프 친서받아…김영철 방미결과 '만족'

조선중앙통신 "김영철 등 北대표단 활동내용 보고받아"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2019-01-24 07:57 송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오른쪽)이 23일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으로부터 방미결과를 보고받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갈무리) © News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3일 미국 워싱턴을 찾은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으로부터 방미결과를 보고받으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서도 전달받았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4일 "김정은 동지께 김 부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보내온 친서를 전해올렸다"며 "김정은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보내온 훌륭한 친서를 전달받으시고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제2차 조미수뇌상봉(북미정상회담)에 큰 관심을 가지고 문제해결을 위한 비상한 결단력과 의지를 피력한데 대해 높이 평가하셨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믿고 인내심과 선의의 감정을 가지고 기다릴 것"이라며 "두 나라가 함께 도달할 목표를 향해 한발한발 함께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 김 위원장이 북미고위급회담 대표단의 워싱턴 회담 내용에 대해 만족을 표시하며 제2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실무 준비를 잘 하라고 주문했다고 설명했다.


dhspeop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