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농구

KCC, '해결사 이정현' 앞세워 전자랜드 꺾고 3연패 탈출

오리온은 SK 4연패로 몰며 7위 도약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01-23 21:35 송고
23일 오후 전북 전주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프로농구 SKT 5GX KBL 전주KCC와 인천전자랜드의 경기에서 KCC 이정현이 달아나는 3점슛을 성공시킨 뒤 코치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2019.1.23/뉴스1 © News1 문요한 기자

전주 KCC가 '해결사' 이정현을 앞세워 인천 전자랜드의 5연승을 저지하며 연패에서 벗어났다.

KCC는 23일 전주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19 SKT 5GX 프로농구 4라운드 전자랜드와 홈 경기에서 92-84로 승리했다.

3연패에서 벗어난 KCC는 18승17패를 기록해 5위에서 안양 KGC와 함께 공동 4위로 뛰어올랐다. 전자랜드는 4연승을 마감했지만 23승13패로 2위 자리를 지켰다.

이정현이 26득점(3점슛 3개) 4리바운드 7어시스트 2스틸로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이정현은 4쿼터에서만 11득점을 몰아쳤다. 전자랜드는 역전을 눈앞에 둔 상황에서 번번이 이정현에게 결정타를 얻어맞았다.

브랜든 브라운도 26득점 16리바운드 더블더블로 힘을 보탰다. 송교창이 18득점을 지원했다.

전자랜드에서는 찰스 로드가 24득점 15리바운드, 차바위가 17득점으로 분전했다. 그러나 3점슛 성공률이 평소보다 낮은 25%(6/24)에 그친 것이 패인이었다. 리바운드에서는 오히려 전자랜드가 44-31로 우위였다.

1쿼터까지는 제공권을 장악한 전자랜드가 26-19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2쿼터부터 KCC가 승부를 뒤집어 3쿼터까지도 68-57, 11점 차로 앞섰다.

1쿼터 이후 내내 끌려가던 전자랜드는 4쿼터 들어 야금야금 따라붙다 5분여를 남기고 김상규의 3점슛으로 72-73, 한 점 차까지 점수 차를 좁혔다. 이 때 등장한 것이 이정현이었다.

이정현은 바스켓 카운트 3득점으로 76-72를 만들었다. 정효근이 브라운을 앞에 두고 덩크슛을 꽂아 경기 분위기를 바꾸려 하자 이번에는 3점슛을 터뜨려 79-75, 4점 차 리드를 팀에 안겼다.

종료 직전에는 전자랜드 선수들의 사기를 꺾는 3점슛을 터뜨리는 등 이정현이 결정적인 득점을 올리면서 경기는 KCC의 92-84 승리로 마무리됐다.

고양체육관에서는 고양 오리온이 서울 SK에 77-76으로 짜릿한 한 점 차 승리를 가져갔다. 최진수가 양 팀 최다인 29득점, 대릴 먼로가 15득점 14리바운드 더블더블로 승리의 주역이 됐다. 최진수는 종료 직전 '역전 결승 3점슛'을 성공시켰다.

오리온은 17승19패(승률 0.472)를 기록하면서 원주 DB(16승18패·승률 0.471)를 승률에서 앞서며 8위에서 7위로 올라섰다. 단독 9위였던 SK는 4연패에 빠지며 10승25패를 기록, 단독 9위에서 서울 삼성에게 공동 9위 자리를 허락했다.


doctor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