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김형주 "블록체인 더딘 성장…청와대·부처·국회 잘못" 일침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2019-01-23 18:01 송고
김형주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회 이사장 2019.1.23/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국내 블록체인 시장이 더디게 성장하는 이유가 청와대를 비롯해 문재인 정부와 정치권의 무능에서 비롯됐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김형주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회 이사장은 23일 머니투데이방송(MTN)과 체이너스가 공동주최한 '2019 블록체인융합서밋:체인플러스(BCS:Chain+)'에 참석해 "중소벤처기업부와 고용노동부, 산업통상자원부가 블록체인을 자신의 일이 아니라고 주장하면서 법무부와 금융위원회의 일이 됐다"면서 "블록체인 산업이 장관 목소리가 아닌 청와대의 입장에 따라 좌지우지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회는 국내 최대의 민간 블록체인 협회로 삼성전자와 우리은행, 카카오 등 국내 대표 블록체인 개발기업 70여곳을 회원사로 두고 있다.

김 이사장은 "블록체인 기술을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꼽으면서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나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홈페이지에서 '블록체인'을 찾아볼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보건복지부의 경우 의료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블록체인 공공사업을 할 수 있고, 교육부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영유아교육 보육시설 운영·관리를 할 수 있음에도 그렇지 않은 이유는 거버넌스의 문제"라고 비판했다.

김 이사장은 또 국회를 향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그는 "국회 상임위원회가 빠른 주기로 바뀌는데 어떻게 정치권이 블록체인을 이해하겠느냐"며 "결국 국내 블록체인을 어렵게 만든 것은 관료며 이들이 문제를 해결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블록체인과 같은 4차 산업혁명의 주요기술은 정치 리더십에 따라 국가에 미치는 영향력이 달라진다"면서 정부와 국회가 적극적으로 블록체인 산업육성에 나서줄 것을 주문했다.


hway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