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UX'가 블록체인 디앱 성공열쇠…"애니팡같은 디앱 필요해"

MTN·체이너스가 주최한 '2019 블록체인융합서밋:체인플러스'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2019-01-23 17:51 송고 | 2019-01-23 18:39 최종수정
'블록체인 3.0, 누가 킬러앱이 될 것인가'에 대해 이야기 나누고 있는 국내외 전문가들 © 뉴스1

국내외 블록체인 전문가들이 블록체인 기반의 애플리케이션 '디앱'(dApp)의 성공열쇠로 '사용자경험(UX)의 편리성'을 꼽았다.

23일 머니투데이방송(MTN)과 체이너스가 공동주최한 '2019 블록체인융합서밋:체인플러스(BCS:Chain+)'에 참석한 문건기 해치랩스 사업총괄은 "디앱의 가장 큰 걸림돌은 사용자경험(UX)"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중에게 익숙한 UX를 해치지 않는 블록체인 디앱을 개발해야 한다"며 "이용자를 끌어들일만한 이익없이 블록체인 디앱은 성공할 수 없다"라고도 주장했다. 이어 현재 디앱이 '도박'을 중심으로 활성화된 이유에 대해 "전세계 이용자가 UX가 낯선 상황에서 '돈을 딸 수 있다'는 이익 하나만으로 도박 디앱을 이용한다"며 "도박이 불법이지만 블록체인 디앱 유스케이스를 창출하고 있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데이비드 박 레퍼리움 최고운영책임자(COO)도 "도박과 관련한 디앱이 성장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이용자가 직접 코드를 분석해 사기 여부를 블록체인에서 확인할 수 있고, 송금방식이 쉽기 때문"이라며 UX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또 문 사업총괄은 "카카오톡이나 라인, 위챗과 같은 메신저에 탑재되는 암호화폐 지갑과 모바일 기기에 내장되는 암호화폐 지갑 출시가 기대되는 이유는 대중이 UX에 대한 거부감없이 블록체인을 경험할 기회를 제공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편리한 UX로 디앱의 활성화를 이끌 산업으로 크세니아 세메노바 신디케이터 최고사업개발책임자(CBO)는 '게임'산업을, 윤다니엘 바이텀 코리아 총괄은 'SNS' 산업을 꼽았다. 이들은 "게임과 SNS가 대표적으로 이용자들을 쉽게 끌어들일 수 있는 산업이라며 이용자가 몰리면 UX의 중요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문가들은 "'애니팡'과 같은 간단한 게임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개발돼 2019년에 많은 유스케이스를 만들것"이라며 "게임이 아케이드 게임에서 역할수행게임(RPG)으로,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으로 성장했듯 블록체인도 게임을 기반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토마스 콕스 스트롱블록 최고성장책임자(CGO)는 "킬러앱은 유용하고 새로운 가치가 창출돼야 하는 앱을 의미한다"며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도박 시장이 블록체인 산업 확장에 도움이 되지만 '킬러앱'이라고 볼 순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엔터테인먼트 시장의 성장으로 블록체인 UX의 성장과 창의적인 디앱 출시가 기대되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hway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