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서울시부터 과기부까지…"올해는 블록체인 육성의 해"

(서울=뉴스1) 이수호 기자, 송화연 기자, 박병진 인턴기자 | 2019-01-23 14:29 송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23일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머니투데이방송(MTN)과 체이너스가 공동주최 '2019 블록체인융합서밋:체인플러스(BCS:Chain+)' 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9.1.23/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회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의 주요인사들 모두 한목소리로 "올해를 블록체인 육성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23일 머니투데이방송(MTN)과 체이너스가 공동주최한 '2019 블록체인융합서밋:체인플러스(BCS:Chain+)'에 참석해 "지난해가 블록체인 시작을 알리는 시기였다면, 올 한해는 블록체인 산업 성장의 원년이 될 것"이라며 "서울시도 블록체인 기반의 서울시민카드를 마련, 통합인증체계를 적용해 각종 행정서비스를 손쉽게 사용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가 준비 중인 블록체인 기반의 본인인증서비스는 서류를 내거나, 신분증을 제출하는 등 별도의 인증을 거치지 않아도 돼 과거보다 편하게 공공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예컨대 에코 마일리지, 승용차 마일리지 등 지자체의 보상서비스도 편하게 받을 수 있다.  

국회에서 ICT 산업을 대변하는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도 "과거 30년이 인터넷 시대였다면, 앞으로 30년은 블록체인 시대"라며 "올해 국회가 블록체인 성장을 막는 불합리하고 불필요한 규제를 없애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세계 주요 나라들은 블록체인을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기술로 보고 산업 주도권을 쥐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면서 "국내 역시 블록체인 혁신성장을 하기 위해 불합리하고 불필요한 규제들을 걷어내는 것이 선결 과제"라고 말했다.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또한 "블록체인 성공사례가 많지 않은 이유는 불합리하고 불필요한 규제가 장애물이 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세계적인 블록체인 대한민국이 될 수 있도록 국회가 앞장서서 입법 등 정책적인 뒷받침을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블록체인의 대표적인 적용사례로 게임산업을 예로 들며 "게임의 경우,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면 한발 더 나아가 큰 도약을 맞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부를 대표해 이번 행사에 참석한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은 "주요 10대 융합 기술의 하나로 블록체인 기술을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년 연속 선정했다"며 "정부는 올해를 블록체인 육성 원년으로 삼고, 연말까지 1000명, 2022년까지 1만명의 블록체인 전문인력을 양성하겠다"고 밝혔다.


lsh59986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