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친구 죽음 슬퍼하다 하늘로…팔로워 1600만명 '가장 귀여운 강아지' 부

작년 친구 포메라니안 죽음 이후 심장질환 앓아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2019-01-20 17:43 송고 | 2019-01-20 17:48 최종수정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강아지 부. © 뉴스1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강아지' 부(Boo)가 12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부는 친구의 죽음을 슬퍼하다가 심장병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의 주인은 19일(현지시간) 페이스북에 "부가 오늘 아침 잠을 자다가 숨졌다"며 부의 사망 소식을 알렸다. 주인은 "우리 가족도 슬픔이 크지만 부가 더 이상 고통이나 불편함을 느끼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 위안을 얻는다"면서 "전 세계 사람들에게 기쁨을 줬다"고 전했다. 

CNN에 따르면 팔로워 1600만명을 거느린 부의 죽음에 팬들은 큰 충격을 받았고 일부는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부의 사망 소식을 전한 글에는 30만명 이상이 슬픔을 전하고 수만명이 댓글을 남겼다. 

부는 복슬복슬한 갈색 털을 가진 포메라니안으로 부의 주인이 사랑스럽게 장난치는 사진을 공유하면서 큰 인기를 얻었다. 

지난 2011년 '부: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강아지'란 화보집이 나왔고, 이듬해 항공사 버진 아메리카의 공식 동물로 선정되기도 했다.

부의 주인은 지난 2012년 CNN과의 인터뷰에서 인기를 얻은 후 부가 어떻게 처신하느냐는 질문에 "부의 삶은 많이 변하지 않았다. 여전히 집에 있고 장난감을 갖고 놀고 버디(세상을 먼저 떠난 친구 강아지)와 함께 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했었다.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강아지 부.와 버디. © 뉴스1



angela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