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방위사업청 컴퓨터 30대 해킹 '의심'…정부 사이버안보 우려

조사결과, 비밀·군사자료 유출 없어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19-01-15 08:40 송고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  © News1 민경석 기자

군의 무기 조달을 총괄하는 방위사업청 컴퓨터 수십여대가 해킹에 노출된 것으로 드러났다. 정부의 사이버 안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15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지난해 10월 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되는 인터넷PC 1대에서 수상한 트래픽이 감지되자 방사청에 통보했다.

조사 결과, 해킹을 당한 것으로 의심되는 PC 30대 중 25대에 대해서는 유출된 자료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PC 10대는 해킹당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커는 최초 해킹한 PC를 통해 자료저장방지솔루션 서버에 접근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저장방지솔루션은 인터넷 PC에 자료를 저장한 상태로 끌 경우 재 시작시 저장된 파일을 강제 삭제하는 프로그램으로 PC의 삭제대상 자료를 암호화해 30일간 저장 후 삭제한다. 하지만 담당부서에서 이같은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방사청은 조사 결과를 토대로 유출이 의심되는 자료 중에는 비밀이나 군사자료는 포함되지 않았다고 결론 내렸다.

하지만 방사청 사이버 위기대응 실무매뉴얼에는 사이버위기 경보단계별 조치사항은 구체화돼 있지만 소속 직원에 대한 사이버공격 유형별 대응 요령 등에는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asd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