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아시안컵] 이번엔 달라야 한다…키르기스스탄전 키를 쥔 풀백

(알 아인(UAE)=뉴스1) 김도용 기자 | 2019-01-11 16:11 송고
아시안컵 축구대표팀 김진수(전북)/뉴스1 DB© News1 신웅수 기자

벤투호는 필리핀을 상대로 힘겹게 이겼다. 공격과 수비 양 쪽에서 아쉬움이 남았다. 그 중에서도 전술의 키를 쥔 양쪽 측면 수비수들의 변화된 모습이 필요하다.

한국은 12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키르기스스탄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지난 7일 필리핀과의 대회 첫 경기에서 승리했지만 내용에서는 아쉬움을 보였다. 파이브백을 가동하면서 수비적인 경기 운영을 펼친 필리핀을 공략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더불어 필리핀의 역습에 순간적으로 돌파를 허용하면서 아찔했던 순간을 맞이하기도 했다.

가장 아쉬웠던 포지션은 양쪽 풀백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의 전술 아래서 풀백들은 본업인 수비 역할 뿐만 아니라 공격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벤투 감독은 공격 시 풀백들의 과감한 전진을 요구한다. 왼쪽 측면 수비수 김진수(전북)도 필리핀과의 경기가 끝난 뒤 "감독님께서 측면 수비수들이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하는 것을 좋아하신다"고 풀백들의 공격적 역할을 밝혔다.

벤투 감독은 양쪽 윙어들이 공격수처럼 안으로 치고 들어갈 때 생긴 측면 공간을 풀백들이 메우는 전술을 사용한다. 전술이 제대로 발휘되면 넓어진 측면 공간 덕분에 한국이 공격을 펼칠 수 있는 기회도 많아진다.

그러나 필리핀전에서 한국의 측면 공격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풀백들이 과감하게 전진을 했지만 마무리에서 아쉬움이 많았다. 이용(전북) 스스로도 키르기스스탄전을 앞두고 "필리핀을 상대로 다양하게 공격패턴을 가져갔어야 했다. 하지만 마무리 크로스, 패스 등 세밀한 부분에서 부족했다"고 아쉬워했다.

키르기스스탄도 필리핀처럼 공격수 한 명만 앞에두고 9명이 수비를 펼치면서 역습을 노릴 것으로 보인다. 뒤로 물러선 키르기스스탄의 수비를 뚫기 위해 필요한 것은 운동장을 측면으로 넓게 사용하면서 상대 수비를 흔드는 것이다. 벤투호에서는 풀백들이 이 역할을 맡아야 한다.

키르기스스탄전에서도 풀백들의 활약이 저조하면 앞으로 이어질 경기에서도 벤투 감독의 고민은 깊어질 수밖에 없다. 59년 만에 우승을 노리는 대표팀 입장에서는 풀백들의 활약이 절실하다.


dyk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