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강원

춘천서 전자발찌 끊고 도주 30대 11시간만에 검거

(춘천=뉴스1) 김경석 기자 | 2019-01-11 09:06 송고
© News1 DB
강원 춘천시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30대 중반 남성이 11시간만에 붙잡혔다.

춘천경찰서는 11일 오전 2시30분쯤 경기도 오산시 한 모텔에서 주모씨(34)를 특정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주씨는 지난 10일 오후 3시15분쯤 춘천시 퇴계동 한 건물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났다.

당시 춘천보호관찰소는 법무부 중앙관제센터로부터 이 남성이 전자발찌를 끊은 사실을 통보받고 경찰과 함께 추적에 나섰다.

경찰은 전자발찌가 끊어진 지점을 기점으로 CC(폐쇄회로)TV 등을 통해 추적했다.

주씨는 전자발찌를 끊은 후 버스를 타고 경기도 오산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도주 이유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kks10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