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ITㆍ과학

日암호화폐 ETF 승인 검토에 美도 '움찔'…시장 반등하나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박병진 인턴기자 | 2019-01-09 17:17 송고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일본 금융청이 자산 가격의 등락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되는 금융투자상품으로 '암호화폐 상장지수펀드'(ETF) 승인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지자,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도 ETF를 승인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9일 암호화폐 전문미디어 CCN은 "오는 2월 SEC가 비트코인 ETF를 승인할 가능성은 높지 않지만, 일본 금융청이 미국보다 먼저 ETF를 승인한다면 미국도 ETF를 승인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암호화폐 ETF는 시장의 뜨거운 관심사다. 암호화폐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TF는 거래사이트에서 증권시장의 보통주와 같이 거래될 수 있다. 암호화폐 ETF가 승인되면 기관 및 개인투자자의 투자를 끌어낼 수 있어 시장에 새로운 자금이 대규모 유입될 수 있다. 

이 때문에 지난해 미국에서 수차례 암호화폐 ETF 상장 심사요청이 있었지만, SEC는 꾸준히 승인을 거절해왔다. SEC는 지난해 자산운용사인 '밴엑어소시에이츠'와 블록체인 스타트업 '솔리드엑스'가 신청한 비트코인 ETF승인여부에 대한 결정을 오는 2월27일로 연장한 바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일본이 암호화폐 ETF를 승인할 경우 시장에 예기치 않은 호재로 작용할 전망이다. 그러나 관련업계는 "일본 금융청의 비트코인 ETF승인 시점은 불확실하며 각 정부 부처의 합의까지 다소 긴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일본의 이번 ETF 승인 검토는 투자자를 적극적으로 보호하기 위한 차원으로 해석된다. 만약 일본 금융청이 이를 승인할 경우 현재 암호화폐 규제 근거법령인 자금결제법에 변화가 불가피하다. 일본 자유민주당도 오는 2020년 법제화를 목표로 자금결제서비스법 개정안을 오는 3월 의회에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7일(현지시간) 익명의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금융청이 ETF에 대한 업계의 관심이 어느 정도인지 파악 중"이라고 보도했다. 오쿠야마 다이젠 일본 암호화폐거래사이트협회(JVCEA) 회장은 이런 보도에 대해 "사실여부는 알 수 없지만 검토되고 있을 가능성은 있다"며 "그러나 ETF 승인까지 장애물이 높다"고 입장을 밝혔다.

일본 금융청은 지난 1월 암호화폐 거래사이트 코인체크에서 일어난 대규모 해킹 사태 이후 암호화폐 시장을 보다 효율적으로 통제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해왔다. 그 결과 지난 10월 JVCEA가 금융청의 규제보다 까다로운 자율규제안을 마련하게 하는 등 시장 발전을 저해하지 않는 최소한의 규제라는 당초 입장에서 시장규율 및 감시·감독을 강화하는 쪽으로 정책 방향을 선회했다.


hwaye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