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추억의 명화 속으로…시네마테크 기획전 '오래된 극장'

12월25일부터 내년 1월24일까지 영화의전당
'메릴 스트립' 대표작 및 추억의 명작 21편 상영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2018-12-23 14:04 송고
오래된 극장 2018 포스터. 영화 팬들의 뇌리에 깊이 새겨진 추억의 명화를 상영하는 시네마테크 연례 기획전 ‘오래된 극장’이 25일부터 내년 1월 24일까지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에서 개최된다. (부산시 제공) 2018.12.23/뉴스1 © News1

영화 팬들의 뇌리에 깊이 새겨진 추억의 명화를 상영하는 시네마테크 연례 기획전 ‘오래된 극장’이 25일부터 내년 1월 24일까지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에서 개최된다.

이번 오래된 극장은 △고단하고 아픈 청춘들의 이야기 ‘우리 슬픈 젊은 날’ △최대 5시간 17분에 이르는 대하드라마를 상영하는 ‘흐르는 강물처럼-에픽으로의 초대’ △배우 메릴 스트립의 대표작을 만나는 ‘메릴 스트립, 마법의 얼굴’ 등 세 가지 섹션으로 마련된다.

'우리 슬픈 젊은 날'은 서로 다른 결핍을 가진 청춘들의 고군분투가 담긴 다양한 이야기를 통해, 당대의 비극적인 현실에 꺾이고 마는 젊은 세대의 아픔과 고독, 또는 패기와 반항을 느낄 수 있는 섹션이다.

△폴 뉴먼의 냉소적이고 반항적인 연기가 인상적인 ‘허드’(1963) △존 보이트와 더스틴 호프만이 밑바닥 인생을 사는 두 젊은이로 분해 사회의 어두운 단면을 사실적으로 그린 ‘미드나잇 카우보이’(1969) 등 7편이 상영된다.

'흐르는 강물처럼-에픽으로의 초대'에서는 △50년의 세월을 5시간 넘는 러닝 타임에 담아낸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의 대작 ‘1900년’(1976/317분) △베트남 전쟁의 폐해를 충격적으로 묘사한 명작으로 그 해 아카데미 5개 부문을 수상한 ‘디어 헌터’(1978/183분) 등 6편으로 구성된다.

메릴 스트립, 마법의 얼굴은 △유대인 학살로 가족 모두를 잃고 홀로된 비운의 여성 소피 역을 맡아 완벽한 감정 연기를 선보인 ‘소피의 선택’(1982) △칸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어둠 속의 외침’(1988) △악명 높은 완벽주의자인 패션 잡지 편집장으로서의 위용이 빛난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2006) 등 메릴 스트립의 발자취를 되새겨 볼 수 있는 작품 8편이 상영된다.

오래된 극장 2018은 매주 월요일 휴관하며, 관람료는 일반 6000원, 유료회원과 청소년 및 경로는 4000원이다.


pk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