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일반

이스타항공, 정치후원금 기부 강요 의혹에 "일부 직원들간 일일 뿐"

"개인적 부탁은 있었지만 조직적 강요 없다" 해명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18-12-19 16:11 송고 | 2018-12-19 16:42 최종수정
비행 중인 이스타항공 여객기.(이스타항공 제공)2018.04.22/뉴스1 © News1 박효익 기자

국적 저비용항공사(LCC)인 이스타항공이 직원들에게 여당 국회의원들에게 정치후원금을 내라고 강요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1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동아일보는 익명을 요구한 이스타항공 관계자를 인용해 "이스타항공 측이 직원들에게 1인당 많게는 10만원까지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에게 정치 후원금을 기부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18일 보도했다. 또 "이같은 내용이 이스타항공 직원들이 이용하는 익명 애플리케이션(앱)인 ‘블라인드’에도 올라와 있다"고 전했다.

이같은 보도와 관련해 이스타항공 측은 일부 직원들 사이에서 정치후원금을 내달라는 요구가 있었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시인했다. 하지만 조직 차원의 강요는 절대 아니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스타항공 직원들은 블라인드 앱을 통해 이스타항공이 매년 이같은 정치자금법 위반 행위를 반복해 왔다는 글들을 게시했다.

블라인드에는 "연말이 되면 직원들은 각 부서별 팀장을 통해 계좌번호와 국회의원들 이름을 전달 받는다"며 "정치후원금을 내라는압박으로 국회의원 이름을 공개하고 싶지만 부서별로 할당된 의원이 다를테니, 추적당할까봐 공개도 할수 없다"고 써있다.

해당 게시글의 댓글 중에는 "매년 부서별로 정치인 명단을 받는다"며 "1인당 10만원씩으로 안내면 확인사살(확인)까지 한다"고 토로하는 글도 있다.

만약 이같은 사실이 확인될 경우 이스타항공은 정치자금법 위반행위를 한 것이 된다. 

이와 관련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일부 직원들 사이에서 개인적인 차원에서 정치후원금을 내달라고 했던 사실은 있었지만 절대 회사 차원의 조직적 강요는 없었다"며 "개인적 차원의 부탁인만큼 정치후원금 대상도 여당인지 야당인지 확인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2007년 설립된 저비용 항공사로 2009년 1월 김포-제주 첫 취항을 시작으로 국내선 5개, 국제선 29개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허브공항은 인천국제공항(국제선)과 김포국제공항(국내선)이다.


jr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