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술 취해 기억 안나"…무전취식 무임승차에 폭행 40대 구속

(창녕=뉴스1) 강대한 기자 | 2018-12-13 09:57 송고
© News1 DB

술집에서 무전취식하거나 택시에 무임승차하면서 폭행까지 행사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남 창녕경찰서는 사기 등 혐의로 A씨(42)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1월20일까지 창녕군 내에서 술값과 택시비 등 92만원 상당을 지불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술을 마시고 난 뒤나 택시를 이용하고 난 뒤 이미 사용정지된 신용카드로 결제를 요구하고, 결제가 되지 않자 다음에 돈을 주겠다며 억지를 부렸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시비가 붙으면 술집 주인과 택시운전기사 등을 폭행하기도 했다.

A씨가 경찰서 출석을 하지 않자, 경찰은 사전 구속영장을 발부받아 검거했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술에 취해 기억 잘 안 난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rok1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