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이재명 지사 “당의 단합 위해 백의종군하겠다”

“모든 당직 내려놓고 평당원으로 당원 의무만 충실하겠다”
“저의 기소로 논란있지만 당 ‘원팀 정신’ 흔들려선 안된다”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2018-12-12 08:31 송고 | 2018-12-12 08:48 최종수정
이재명 경기도지사/뉴스1 © News1 오장환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2일 “당의 단합을 위해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정당에 있어 분열을 막고 단결하는 것은 그 어떤 것보다 중요하다. 당의 부담을 줄이는 것 또한 당원의 책임”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저의 기소로 논란이 있지만 이 문제로 인해 우리 당의 ‘원팀 정신’이 흔들려선 안된다”며 “저는 당의 단합을 위해 필요할 때까지 모든 당직을 내려놓고 평당원으로 돌아가 당원의 의무에만 충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현재 당연직으로 당무위원(광역단체장)을 맡고 있다.

이 지사는 “여전히 복귀를 노리는 친일 분단 적폐세력에 맞서 촛불혁명을 완수할 정당은 민주당”이라며 “소모적 논란을 끝내고 일치단결해 국민의 사랑을 더 많이 받는 민주당, 촛불소명을 수행할 더 강한 민주당이 될 수 있도록 함께 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앞서 11일 검찰이 ‘친형 강제입원’ 시도 관련 직권 남용 및 허위사실 공표 등 3가지 혐의로 자신을 기소한 것과 관련, 입장발표를 통해 “저는 여전히 자랑스러운 민주당의 당원이다. 평범한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고 당에 누가 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민주당은 이와 관련, 12일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재명 지사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jhk10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