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

남북, 12일 시범철수 GP 11개 상호검증…154명 투입(종합)

대령급이 반장…북측 GP 지하시설 부분도 검증할 듯
검증후 대령급 군사실무접촉 연 뒤 추가 GP 철수 논의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2018-12-06 14:38 송고
비무장지대(DMZ) 내 GP(감시초소)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국방부는 '9·19 남북 군사분야 합의서' 이행 일환으로 이루어진 11개 GP(감시초소)에 대한 시범철수 및 파괴조치를 오는 12일 현장방문 형식으로 상호검증하는데 합의했다고 6일 밝혔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이날 오후 상호검증 관련 브리핑에서 "남북 군사당국은 그동안 수차례의 실무접촉과 문서교환을 통해 상호검증 문제를 건설적으로 협의해 왔다"며 합의 사실을 설명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군사합의 이행의 투명성 확보가 상호 신뢰를 더욱 확고히 하는데 필수적이라는 인식을 공유했다"며 "최전방 GP의 철수·파괴라는 역사적 조치에 이어 상호 방문을 통한 군사합의 이행 검증이라는 또 하나의 분단사 최초 합의에 이르게 됐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상호방문 검증을 위해 1개의 GP마다 남북 각각 7명씩 총 14명의 검증반을 투입하기로 했다. 대령급이 반장이 되며 검증요원 5명, 촬영요원 2명으로 구성되며 남북 77명씩 154명이 검증에 참여한다.

국방부는 남측 검증반 77명 가운데 검증요원 5명씩 총 55명은 공병 전문가 등 현역으로 꾸릴 방침이다. 사진촬영 등 인원에 대해서도 절차를 거쳐 명단을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검증반은 상호 합의된 군사분계선(MDL) 상의 연결지점에서 만난 후 상대측의 안내에 따라 해당 초소 철수현장을 걸어서 방문해 철수·철거 상황을 검증한다. 검증은 11개 GP에 대해 일괄적으로 이루어진다.

지난달 20일 오후 중부전선에서 북한측 GP 폭파가 이뤄지고 있다. (국방부 영상 캡처) ⓒ News1

오전에는 우리 측이 북측 초소 철수현장, 오후에는 북측이 우리 측 초소 철수현장을 방문한다. 아울러 남북 검증반의 상호방문을 위해 남북의 해당 초소를 연결하는 통로를 새롭게 만들 예정이다. 

남북이 1개씩 보존하기로 한 GP에 대해서는 완전파괴는 아니지만 병력과 화기 등 군사적으로 사용할 수 없을 정도로 조치를 했는지 여부를 살피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군사합의 이행 과정에서 구축된 남북 군사당국간 신뢰를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국제 군비통제 노력에 있어서도 매우 드문 모범사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북 현역군인들이 오가며 최전방 초소의 완전한 파괴를 검증하게 될 새로운 통로가 그동안 분열과 대립·갈등의 상징이었던 비무장지대(DMZ)를 평화지대로 바꾸는 새 역사의 오솔길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상호검증은 9·19 군사합의에 명시된 것처럼 4단계에 해당한다"며 "장비와 병력이 완전히 철수됐는지 현장에서 보는 것이므로 그보다 확실한 것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지난 9월 서부최전선 도라대대를 방문, 비무장지대(DMZ)내 감시초소(GP)의 시범적 철수 계획을 보고 받고 있다.(국방부제공) ⓒ News1

이 관계자는 북측 GP의 특성상 지하로 돼 있는 부분까지 검증하느냐에 대해서는 "(정해진) 검증의 범위는 없지만 철저하게 검증할 수 있는 조치를 준비 중"이라며 "필요한 인원과 장비 구성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또 "DMZ 내 모든 GP 철수는 남북이 합의했기 때문에 이 부분은 (뒤에) 논의해야 한다"며 "시범철수 11개 GP에 대한 철수·철거 조치가 완료됐다는 서로의 이해가 이루어지면 다음 단계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이번 상호검증 결과를 토대로 대령급이 대표가 되는 군사실무접촉을 먼저 한 다음 진전된 조치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이후 GP 추가 철수는 남북군사공동위원회 또는 별도의 채널을 이용할 계획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군사공동위 구성에 대해서는 "우리 측 안을 만들어 유관부처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최종적으로 만들어지게 되면 북측과 상호 입장 교환을 통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내에 1차 군사공동위가 개최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질 것"이라며 "남북 군사당국간 합의만 이뤄진다면 시기는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dhspeop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