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ㆍ산업

맥도날드서 또 손님 갑질…중년 남성, 직원 얼굴에 햄버거 투척

'햄버거 늦게 나온다'며 실랑이 끝에 던져, 경찰 중재로 사과

(서울=뉴스1) 류정민 기자, 윤수희 기자 | 2018-12-06 14:00 송고
지난달 서울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한 중년 남성이 직원에게 햄버거를 투척하는 장면<유튜브 캡처>© News1

서울의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손님이 직원의 얼굴에 햄버거를 투척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6일 프랜차이즈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온라인상에 한 중년 남성이 매장 직원 얼굴에 햄버거가 든 종이봉투를 던지는 영상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한 달 전에 일어난 일로 현장에서 일단락된 내용"이라며 "직원이 너무 놀란 것 같아 회사에서는 직원한테 휴가를 제안했지만 피해 직원은 일을 계속하고 싶어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중년 남성은 주문한 제품이 늦게 나왔다며 불만을 제기하다 화를 참지 못하고 햄버거가 든 종이봉투를 직원 얼굴에 던진 것으로 전해졌다.

햄버거를 주문하면 전광판에 주문 번호가 표시되는 데 이를 보지 못하고 햄버거가 나오지 않는다며 항의하다 직원과 실랑이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란이 커지자 경찰이 출동해 상황을 정리했다. 중년 남성은 경찰의 중재로 직원에게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피해자 본인이 더 확대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지난 11월에도 울산의 한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남성 손님이 직원 얼굴에 음식물을 던진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ryupd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