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MLB.com "다저스 선발진 랭킹 2위…류현진 4선발"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2018-12-06 09:35 송고
LA 다저스의 클레이튼 커쇼(왼쪽)와 류현진. /뉴스1 DB © AFP=News1

'선발 왕국' LA 다저스가 2019시즌 30개 구단의 선발진 평가에서 전체 2위에 올랐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은 4선발로 평가됐다.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MLB.com)'은 6일(한국시간) 2019시즌 선발진 상위 10개팀을 꼽았다.

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1위에 오른 가운데 류현진이 소속된 다저스는 2위를 차지했다.

엠엘비닷컴은 "클레이튼 커쇼가 건재하고 워커 뷸러는 사이영상을 수상한 선수처럼 던진다"고 평가하며 "다저스는 전체 2위에 해당하는 선발진을 보유했음에도 추가 보강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전체 4번째로 소개됐다. 매체가 꼽은 다저스의 5선발은 커쇼와 뷸러, 리치 힐, 류현진, 알렉스 우드 순이다.

빅리그를 통틀어 최고로 꼽힌 클리블랜드의 선발진은 코리 클루버, 카를로스 카라스코, 트레버 바우어, 마이크 클레빈저, 셰인 비버로 구성됐다.

다만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클리블랜드는 우완 원투펀치 클루버와 카라스코를 트레이드 대상에 올렸다. 여러 팀들과의 트레이드 논의 소식도 전해지고 있어 다음 시즌 선발진에는 변동이 있을 수 있다.

워싱턴 내셔널스는 FA 선발 최대어로 꼽힌 패트릭 코빈을 영입하면서 전체 3위에 자리했다. 워싱턴의 선발진은 맥스 슈어저와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코빈, 태너 로아크, 조 로스다.

이 외에 휴스턴 애스트로스, 보스턴 레드삭스, 뉴욕 메츠 등이 차례로 이름을 올렸다.


ma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