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회 "文의장 '김정은 답방 대비' 순방 취소 검토 결정된 바 없다"

"金 답방 확정돼야 검토 가능"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2018-12-06 09:07 송고
문희상 국회의장. 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국회가 6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대비해 오는 17일부터 25일까지로 예정된 중동 순방 일정 취소를 검토하고 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국회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말이 안 된다. 최종적으로 김 위원장의 답방이 결정돼야 순방 취소 검토도 가능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만약 (김 위원장이 서울을) 온다고 하면, 순방을 가 있다가도 와야 할 상황이고, (순방) 출발 전에 확정된다면 당연히 연기를 검토해야 하는 것은 상식적인 얘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식적으로 북한의 최고 지도자가 분단 70년사에 처음으로 서울을 오고, 경우에 따라 국회 연설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올 수도 있는데 국회의장이 국내에 없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sesang222@